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닛케이 "日정부, 소녀상 이전 안돼도 재단출연금 낼 방침"

송고시간2016-04-30 10:23

"5월 재단준비위 발족·6∼7월께 재단 설립 전망"


"5월 재단준비위 발족·6∼7월께 재단 설립 전망"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이 이전되지 않은 상황이라도 한일 합의에 명시된 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출연금 10억 엔(약 106억 원)을 낼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30일 보도했다.

닛케이는 한국 측이 5월 중 재단 설립 준비위원회를 발족할 것이라면서 이 같은 일본 정부의 방침을 소개했다.

다만 일본 집권 자민당 안에서는 소녀상 이전에 대한 강경론이 있어 한국이 최소한 소녀상 이전 문제의 해결에 임하는 결의를 보여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이와 함께, 닛케이는 위안부 지원 재단이 6월 또는 7월에 출범할 것이라는 재단 설립 준비 관계자의 전망을 소개했다.

작년 12월 28일 한일 외교장관 사이의 합의에 의하면, 한국이 설립할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에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키로 했다.

소녀상과 관련해서는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공관의 안녕·위엄의 유지라는 관점에서 우려하고 있는 점을 인지하고, 한국 정부로서도 가능한 대응방향에 대해 관련 단체와의 협의 등을 통해 적절히 해결되도록 노력한다"는 내용이 합의에 포함됐다.

이런 합의 내용을 놓고 일본 일각에서는 재단 출연금 제공과 소녀상 이전이 '패키지'라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닛케이 "日정부, 소녀상 이전 안돼도 재단출연금 낼 방침"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