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 SNS돋보기> 늙어가는 시골마을…"귀농 환경요건 갖춰야"

송고시간2016-04-30 10:09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농촌 주위 환경요건을 갖춰줘야 한다. 도로, 학교, 병원, 10∼20분 거리 은행·마트 등등이 갖춰져 있다면 귀촌한다. 기존에 계신 어른들도 (귀촌인을) 반갑게 맞이할 수 있도록 교육해 서로간 양해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네이버 아이디 'me00****')

인구 감소와 노령화 등으로 전체 인구가 20명 이하이면서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해 공동체 기능 유지가 어려워진 '한계(限界)마을'이 늘어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현실을 안타까워 하며 농촌 재생을 위한 대책을 주문하는 글을 많이 올렸다.

네이버 아이디 'ouye****'는 "60세가 청년회 회원, 63세가 청년회 회장. 옛날 노인회가 지금은 청년회"라고 현실을 지적했고, 다음 누리꾼 '철이'는 "진짜 나이 들어가고 나도 걱정이다. 애들은 커가고 돈은 없고"라고 우려했다.

다음 누리꾼 '니반쪽'은 "지금 도시로의 인구유입+초저출산 효과로 나타나는 농촌문제가 10여년 안에 지방 소도시에서 확연히 보여질 거다. 지금도 지방 소도시 가보면 젊은층이 부족하고 이 현상은 가속화될 거다"라는 걱정어린 전망을 내놨다.

귀농이나 귀촌을 저해하는 요인을 지적하며 나름의 대책을 제시하는 누리꾼도 많았다.

네이버 아이디 'swks****'는 "시골이 좋지만 인터넷 느린 거, 버스 배차간격 긴 거, 지하철 없는 건 못 참겠다"라고 현재 농촌지역의 문제점을 꼽으며 생활 인프라 확충을 주문했다.

같은 포털 이용자 'curr****'는 "귀농인 지원하려고 했는데, 타 도시 전입자만 된다네. 고향에선 귀농인이 될 수 없고 지원도 없다네요"라며 귀농·귀촌인에 대한 지원정책 확대를 요구했다.

"귀농 교육도 교육이지만 농촌 사람들이 외지 사람 받아들일 수 있는 교육도 필요하다"(네이버 아이디 'ares****'), "귀농·귀촌 생각하는 많은 도시민이 있는데, 이들에게 문호를 적극 개방합시다"(아이디 'tjtn****') 등과 같이 농촌지역 주민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지적하는 의견도 나왔다.

네이버 이용자 'qkrt****'는 "농사란 아이 돌보기와 같다. 병충해를 살펴야 되고 잡초 제거 해줘야 하고, 농작물이 잘 자라게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 한가한 마음으로 등 펴는 순간 병충해와 잡초에 눌려 망치는 것이 농사다"라며 귀농·귀촌인의 철저한 마음가짐과 준비를 당부하는 글도 있다.

윤정미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이 최근 발표한 '충남 자연마을 과소·고령 실태 분석' 자료에 따르면 충남지역의 한계마을은 2000년 366곳(3.3%)에서 2010년 1천251곳(11.2%)으로 증가했고,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 전북지역 20가구 미만 과소화 마을은 전체의 20.1%인 1천27곳에 달한다.

70가구에 87명이 사는 충남 서천군 판교면 복대2리는 84세의 할아버지가 이장을 맡고 있고, 이 마을 70% 이상은 70세 이상 노인이다.

< SNS돋보기> 늙어가는 시골마을…"귀농 환경요건 갖춰야" - 2

aupf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