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리, 전회원국에 "한달내 대북제재 구체적 조치 보고" 요구

송고시간2016-04-30 09:44

北미사일 규탄성명서 초안 AFP입수…"대북결의 2270호 강화" 강조

유엔주재 중국대사 "반기문 총장 중재 역할 기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에 대해 더욱 강력하고 구체적인 대북제재를 전 세계적 차원에서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내용의 규탄 성명을 논의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AFP통신이 입수한 성명 초안에 따르면 안보리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내달 31일까지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어떻게 이행해 왔는지 "구체적인 조치"를 보고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초안은 또한 안보리가 산하 제제위원회에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강화하기 위한 작업을 심화하라"고 지시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는 앞서 지난달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통해 북한의 4차 핵실험·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활동과 연관된 교역·금융거래·인적교류 등 활동을 전방위적으로 규제하도록 했다.

안보리, 전회원국에 "한달내 대북제재 구체적 조치 보고" 요구 - 2

15개 안보리 이사국은 앞서 28일 4월 의장국인 중국의 요청에 따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인 '비공식 협의'를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책을 논의했다.

안보리는 이날 회의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추가 도발 중단을 촉구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은 이 초안에 합의했지만, 러시아가 내용을 검토할 시간을 더 달라고 요청하면서 채택이 미뤄졌다.

이에 따라 발표는 주말 중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언론성명은 결의안이나 의장성명보다는 수준이 낮지만, 안보리가 사안을 중대하게 본다는 데 의미가 있다.

한편 안보리 4월 의장인 류제이(劉結一) 유엔 주재 중국대사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논의 과정에서 반기문 사무총장의 중재 역할을 기대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류 대사는 이날 회의 후 의장직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에서 "유엔 사무총장은 그 자체로 하나의 기관이며 (유엔) 규정에 따라 상황을 진정시키고 주의를 환기하도록 주문하는 중재 기능을 지닌다"며 "물론 그런 역할은 필요한 상황에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무총장의 이런 역할은 환영받을 것이며 그가 한반도 당면 문제에 대한 합의를 끌어내고 모든 당사자에게 조언을 하며, 현재 긴장상태를 고조시킬 수 있는 화법이나 행위를 자제시키는 데에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제반 상황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류 대사는 또 한반도 문제를 푸는 데는 안보리 결의안뿐만 아니라 협상도 병행해야 한다며 다차원적인 접근을 강조했다.

안보리, 전회원국에 "한달내 대북제재 구체적 조치 보고" 요구 - 3

안보리, 전회원국에 "한달내 대북제재 구체적 조치 보고" 요구 - 4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