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멜도니움 양성반응 테니스 선수, 징계 없이 코트 복귀

송고시간2016-04-30 08:54

샤라포바와 같은 약물…샤라포바 징계 수위에도 관심

WADA 심포지움 모습. (AP=연합뉴스)
WADA 심포지움 모습.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벨라루스의 한 테니스 선수가 도핑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징계를 받지 않고 코트에 복귀할 수 있게 됐다.

AFP통신은 30일 "세르게이 베토프(29)가 1월 호주오픈에서 멜도니움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세계반도핑기구(WADA),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징계를 받지 않게 됐다"고 보도했다.

멜도니움은 여자 테니스 스타인 마리야 샤라포바(29·러시아)가 역시 올해 1월 호주오픈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바로 그 약물이다.

남자프로테니스(ATP) 복식 세계 랭킹 77위인 베토프는 멜도니움 검출량이 적어 징계를 피할 수 있게 됐다.

멜도니움은 올해 1월부터 새로 금지 약물로 지정됐다.

WADA는 이달 초 "멜도니움은 사용을 중단한 이후 얼마나 더 체내에 남아 있는지에 대한 과학적인 조사 결과가 없다"며 "해당 선수들의 징계를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즉 금지 약물로 지정된 올해 1월 이후로는 멜도니움을 사용한 적이 없다고 하더라도 지난해에 사용한 것이 체내에 남아 도핑 양성 반응을 보였을 가능성도 염두에 둬야 한다는 것이다.

당시 WADA는 "3월1일 이전 검사에서 1∼15mg/ml 사이 분량의 멜도니움이 검출됐거나 3월 1일 이후 검사에서 1mg/ml 이하가 검출된 경우 지난해까지만 멜도니움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할 수 있다"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3월12일부터 일시 자격 정지가 됐던 베토프는 추가 징계 없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같은 약물로 호주오픈에서 도핑 양성 반응을 보인 샤라포바는 3월 초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한 뒤 현재 일시 자격 정지 상태다.

샤라포바가 도핑 양성 반응에서 검출된 약물의 양은 알려진 바 없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