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롬비아, 남미 4번째로 동성결혼 합법화

송고시간2016-04-30 01:23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가톨릭 국가인 콜롬비아가 남미에서 4번째로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다고 엘 에스펙타도르 등 현지 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콜롬비아 헌법재판소는 전날 "동성 결혼이 헌법 질서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것이 다수 의견"이라면서 "이성 결혼자에게 적용되는 민법상 결혼 규정이 동성 결혼자에게도 똑같이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9명의 헌법재판관 중 6명이 성적인 취향에 따라 가족을 구성할 수 있으며, 헌법과 법률을 동등하게 누릴 권리가 있다며 동성 결혼 합법화에 찬성했다.

콜롬비아는 시민 공동체 형성이라는 명목 아래 동성 커플을 사실상 인정해왔다.

다만 동성커플은 법적 권리를 얻기 위해 오랜 기간 관계를 형성해왔음을 증명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콜롬비아에 앞서 2010년 아르헨티나, 2013년 우루과이와 브라질이 동성 결혼을 허용한 바 있다. 멕시코시티를 비롯한 멕시코 일부 주에서도 남성 동성애자 간의 결혼이 합법이다.

세계적으로는 미국을 비롯해 영국, 캐나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동성 결혼을 허용하고 있다.

콜롬비아, 남미 4번째로 동성결혼 합법화 - 2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