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올림픽 빙상장 2곳 존치…강릉 '빙상 메카' 발돋움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앞두고 전지훈련지 활용도 가능
효율적인 관리 운영 주체 선정은 남은 과제
강릉 하키센터(아이스하키Ⅰ)와 강릉 아이스아레나(피겨·쇼트트랙 경기장),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의 공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하키센터(아이스하키Ⅰ)와 강릉 아이스아레나(피겨·쇼트트랙 경기장),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의 공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애초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면 철거하기로 했던 강릉 하키센터와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이 존치하는 방향으로 정부 정책이 바뀌면서 강릉이 '빙상 메카'로 자리 잡을 발판을 마련했다.

정부는 29일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8차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올림픽대회 지원위원회를 열어 '대회 관련 시설 설치·이용 등에 관한 변경계획'을 논의한 끝에 올림픽 종료 이후 철거 예정이던 강릉하키센터와 강릉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등 2개 경기장을 올림픽 이후에도 동계스포츠 체육 시설로 활용하기로 했다.

강릉하키센터와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은 사후 활용방안을 제대로 찾지 못해 지난 2014년 6월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의 합의에 따라 철거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번 결정으로 강릉시는 국제 규격의 아이스하키, 피겨, 컬링,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을 모두 갖춘 국내 최고의 '빙상 메카'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특히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겨냥해 아시아 최고의 전지훈련지로도 기존 시설이 활용될 수 있다.

강릉하키센터는 지난 3월 대명홀딩스가 관리 위탁을 맡기로 하면서 이날 결정에 앞서 '철거'에서 '존치'로 먼저 방향을 선회했다.

대명홀딩스는 강릉시를 연고로 실업 및 유소년 아이스하키팀을 창단해 강릉하키센터를 홈구장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여기에 문체부와 강원도, 강릉시,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대명홀딩스가 하키센터를 운영하는 데 필요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

다만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은 존치로 정책이 바뀌었지만, 관리 위탁을 맡아줄 주체를 아직 찾지 못한 게 변수다.

강릉하키센터는 아이스하키뿐만 아니 피겨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지만,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은 다른 빙상 종목이 활용하기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강릉시를 연고로 하는 스포츠토토 빙상단이 창단된 만큼 국민체육진흥공단이 관리 위탁을 맡고 대한빙상경기연맹이 사무실을 경기장으로 옮겨 운영 주체를 맡아야 한다는 방안도 나오고 있다.

평창올림픽을 맞아 강릉까지 고속철도(KTX)가 연결되는 만큼 그동안 수도권에 편중됐던 스피드스케이팅 대회를 강릉시에서 열고, 비시즌에는 콘서트 등 다양한 부대사업을 펼쳐 운영비를 충당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29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