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적십자사로 이메일 보내 탈북 종업원 송환 요구"

2월 11일 남북 간 통신수단 폐쇄에 따라 이메일 보낸 듯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귀순 [연합뉴스TV 제공]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집단 귀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북한 리충복 적십자회 중앙위원장은 집단 탈북한 중국의 북한식당 종업원의 송환을 요구하는 통지문을 국제적십자사(ICRC) 서울사무소를 통해 김성주 대한적십자사 총재에게 이메일로 전달해왔다고 통일부는 29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통지문의 내용은 어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내용과 동일하다"며 "해외식당 종업원의 집단 귀순을 우리 측의 납치, 유인이라고 왜곡하면서 가족면회와 송환을 요구하고 북측의 요구를 거부하면 엄중한 후과가 있을 것이라고 위협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정부는 이미 여러 차례 밝힌 대로 북한이 왜곡, 억지주장을 계속하며 우리 측을 위협한 데 대해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이번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의 집단 귀순은 이미 여러 차례 밝힌 대로 전적으로 그들의 자유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탈북한 해외식당 종업원이) 독방에 감금돼 단식 투쟁을 하고 있다는 등의 허위 주장과 도발 위협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에 따른 항의 표시로 지난 2월 11일 개성공단 폐쇄를 결정하면서 남북 당국 간 소통 채널 역할을 하던 군(軍) 통신선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전면 폐쇄했다.

북측은 남북 간 통신수단이 사라짐에 따라 국제적십자사 서울사무소를 통해 이메일을 보내 자신의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전날 대변인 성명에서 "우리 여성 공민들을 무조건 즉시 송환해야 한다"면서 "피해자 가족들의 일치한 요구대로 그들이 서울에 나가 자식들을 직접 만나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필요한 실무적 조치를 시급히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그러면서 "만일 괴뢰당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를 외면하고 계속 도전적으로 나온다면 이미 천명한대로 이번 사건을 조작한 청와대와 정보원깡패집단을 비롯한 도발자들을 겨냥한 무자비한 천백배의 대응이 개시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29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