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동생 앞에서 무실점…박세웅 "전, 패배에서 배웠어요"

송고시간2016-04-27 22:29

지난해 2승 11패, 올해는 3승 1패…"이젠 패보다 승이 많아야죠"

(수원=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젊은 투수는 맞으면서 배운다.

하지만 달라지지 않으면, 기회는 다른 유망주에게 넘어간다.

박세웅(21·롯데 자이언츠)은 '맞으면서 큰' 좋은 사례다.

구단은 왜 젊은 투수에게 꾸준하게 기회를 줘야 하는지, 박세웅을 통해 깨닫는다.

젊은 선수들은 살아남으려면 결과를 내야 한다는 걸 박세웅을 보며 확인한다.

박세웅은 27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케이티 위즈와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3승(1패)째를 거뒀다.

영건의 역투에 롯데는 4-0으로 승리하며 3연패를 끊었다.

지난해 11패(2승)를 당한 박세웅은 올해 4경기에서 벌써 3승을 챙겼다.

패배로 쌓은 경험이, 승리의 동력이 됐다.

경기 뒤 만난 박세웅은 "11패를 했다는 건, 그만큼 팀에서 많은 기회를 줬다는 것"이라며 "그 안에서 배우고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확실히 지난해보다는 모든 부분에서 좋아졌다. 이젠 패보다 승이 많은 투수가 되고 싶고, 꼭 그래야 한다"고 했다.

박세웅은 이날 직구 위주의 투구를 했다.

그는 "(포수) 강민호 선배의 리드를 100% 따른다"면서도 "포크볼이 좋지 않아서 다른 볼 배합이 필요했는데, 직구 위주의 투구가 잘 통했다"고 밝혔다.

박세웅이 '좋지 않은 날'에도 돌파구를 찾을 만큼 성장했다는 의미다.

이날 박세웅의 동생 박세진(케이티)은 케이티가 0-2로 뒤진 8회초 등판해 ⅓이닝 1피안타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박세진이 등판하면서 KBO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형제 투수가 동일 경기에서 다른 유니폼을 입고 등판한 첫 사례가 탄생했다.

박세웅은 "지금은 팀 승리가 중요한 상황이라서 동생 등판을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했다.

하지만 조금은 신경이 쓰였다. 격려도 하고 싶었다.

박세웅은 "세진이가 첫 등판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여 아쉽긴 하다"면서 "다음에는 잘 던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동생이 처음 1군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26일 수원 구장에서 짧게 얼굴을 마주했다.

경기가 끝난 뒤에는 통화로 '야구 이야기'를 한다.

사실 박세웅은 '말'보다 '투구'로 동생에게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

박세웅도 1군 무대 첫 등판이었던 2015년 4월 1일 수원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5이닝 4피안타 4실점으로 만족스럽지 않은 투구를 했다.

안타를 맞고, 패전투수가 되면서 많은 것을 배웠고 이제 승수를 쌓는 투수가 됐다.

박세진에게는, 좋은 롤모델이 있다.

<프로야구> 동생 앞에서 무실점…박세웅 "전, 패배에서 배웠어요" - 2

<프로야구> 동생 앞에서 무실점…박세웅 "전, 패배에서 배웠어요" - 3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