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박종훈 6⅔이닝 무실점' SK, 두산에 설욕

송고시간2016-04-27 21:33

김강민, 홈런 포함 2안타 활약

SK, 승리
SK, 승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SK 대 두산 경기. 3대 1 SK 승리로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선발 박종훈의 눈부신 피칭에 힘입어 두산 베어스에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SK는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과 방문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SK와 두산의 이번 주중 3연전은 1, 2위 팀간 대결로 관심이 쏠렸다.

전날 패한 2위 SK는 이날 승리로 1위 두산과 3연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김강민, 홈런
김강민, 홈런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SK 대 두산 경기. 5회 초 무사 SK 김강민이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경기는 예상외로 투수전으로 펼쳐졌다.

박종훈과 두산 선발 허준혁이 모두 기대 이상의 피칭을 하면서 양 팀은 좀처럼 점수를 뽑지 못했다.

'0'의 행진은 5회초에 끝났다.

선두타자 김강민이 허준혁의 시속 122㎞ 체인지업을 공략해 좌측 담을 넘기는 비거리 115m의 솔로아치를 그리면서다.

두산은 5회말 2사 2, 3루에서 김재호가 풀카운트 신경전 끝에 볼넷을 골라내 출루했지만 허경민이 2사 만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민병헌 '따라가자'
민병헌 '따라가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SK 대 두산 경기. 8회 말 1사 1루 때 두산 민병헌이 안타를 친 후 기뻐하고 있다.

SK는 6회초 2사 1루에서 정의윤이 좌익수 왼쪽 2루타를 쳤고, 1루 주자 최정은 빠른 발을 이용해 홈으로 쇄도했다.

두산은 6회말 다시 찬스를 맞았지만 역시 살려내지 못했다.

무사 1, 2루에서 오재일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고 최주환은 1루수 뜬공, 김재환은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불펜으로 2016시즌을 시작한 허준혁은 5선발 노경은이 성적 부진으로 2군으로 내려가면서 올 시즌 처음으로 선발 등판했다.

허준혁은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2실점(2자책)으로 호투하고도 패전의 멍에를 썼다.

박정배, '내가 끝낸다'
박정배, '내가 끝낸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SK 대 두산 경기. 9회 말 무사 때 SK 투수 박정배가 역투하고 있다.

SK는 7회초 김강민이 바뀐 투수 함덕주를 상대로 2루타를 치고 3루로 진루한 데 이어 최정민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으면서 3-0으로 달아났다.

박종훈은 6⅔이닝 동안 4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3승째를 챙겼다. 그는 이날 삼진을 3개 솎아냈고 볼넷을 단 하나 내줬다.

두산은 8회말 1사 1, 3루에서 오재일이 유격수 뜬공, 대타 양의지가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돼 또 득점에 실패했다.

두산은 9회말 김재호의 1타점 적시타로 영봉패를 면했다.

이날 경기 결과 두산은 15승 1무 5패, SK는 14승 8패가 됐다. 순위는 변화 없이 두산이 1위, SK가 2위다.

SK와 두산은 28일 같은 장소에서 위닝시리즈(3연전 중 2승 이상)에 도전한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