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지사 "포스코 화력발전설비 설립 긍정 검토해 달라"

송고시간2016-04-27 17:08

경주에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만나 건의

김관용 경북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관용 경북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27일 한국수력원자력 경주 본사 이전 기념식에서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는 차원에서 포스코 청정화력발전설비 설립을 긍정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또 "포스코는 화력발전설비에 대기오염 물질 감축을 위한 최적의 기술을 적용하고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이행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코 철강 경쟁력 확보를 위해 화력발전설비를 건설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도지사는 "화력발전설비를 두고 산자부, 환경부 등 관련 부처 간에 의견 차이가 있어 섣부르게 추진할 상황이 아니다"며 "산자부 장관에게 건의했고 내용을 알고 있으니 계속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경북도는 수출감소와 구조조정으로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고 이 때문에 포스코 지방세도 2000년 초 900억원 대에서 2014년 124억원으로 87%가량 줄었다고 강조했다.

산자부는 국가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노력에 반하고 국가전력수급계획에 따라 석탄화력 비중을 줄이는 정부 기조에 역행한다는 이유로 포스코 화력발전설비 건립에 반대하고 있다.

주 장관도 이날 치사에서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37% 줄여야 하므로 원자력발전이 가지는 의미가 그만큼 더 중요하다"고 강조해 에너지정책에 큰 변화가 없음을 시사했다.

반면 환경부는 대기오염, 온실가스 등 환경성 검증에 문제가 없으면 석탄 연료 사용을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고 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포스코 국제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력 등 생산원가 절감이 중요하기 때문에 화력발전설비 건설을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 내 100㎿ 설비를 폐쇄하고, 500㎿ 용량의 화력발전설비로 대체할 계획이다. 화력발전설비를 완공하면 포항제철소 자가발전 비율이 현재 46%에서 80%까지 올라가게 된다.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