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사기 혐의' 최일구 전 앵커 무혐의 처분

송고시간2016-04-27 16:00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지난달 30일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던 최일구(55) 전 MBC 앵커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최씨는 지인이 돈을 빌리는 과정에서 연대보증을 섰다가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고소인 A씨는 최씨가 지인과 함께 경기 이천의 땅을 팔 것처럼 접근해 2008년 4월부터 2011년 1월까지 51차례에 걸쳐 13억1천64만원을 빌려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A씨의 제안으로 철근 가공 공장을 세우면서 투자를 받았다는 최씨 지인 측 주장에 더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투자금을 반환하지 않은 민사적인 책임과 별개로 최씨와 최씨 지인에게 사기의 고의가 있었다고 인정할 만한 뚜렷한 자료가 없다"고 설명했다.

검찰, '사기 혐의' 최일구 전 앵커 무혐의 처분 - 2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