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아온 박지원'에 벌써 여야 '구애'…3당 체제 국회 예고편

송고시간2016-04-27 16:49

초유의 세 번째 원내사령탑…국민의당, '줄타기 묘기' 기대與 "국정운영 도움"·더민주 "더민주와 함께 잘할것"'몸값 키우기'냐 '이중대' 전락이냐 제3정당 딜레마도 존재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배영경 김동현 기자 = 국민의당의 원내 사령탑으로 '백전노장' 박지원 원내대표가 27일 추대됨에 따라 차기 20대 국회에서 제3당인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단 20대 총선에서 비슷한 의석수를 차지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은 다소 긴장하는 기색이 엿보인다.

박 원내대표가 막후 협상에 상당히 능한데다, 이번이 벌써 세 번째 원내사령탑으로 돌아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직업이 원내대표냐"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여야가 팽팽히 대립할 때 한쪽 손을 들어줄 수 있게 된 국민의당은 이미 두 차례나 야당 원내사령탑을 지낸 박 원내대표를 전면에 내세워 여야를 압박함으로써 '존재감'을 키우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38석 확보로 소수 교섭단체 지위를 얻은 제3당 입장에서는, 두 거대 정당의 틈바구니에서 밀고 당기기를 하면서 활동 공간을 넓히고 몸값을 키우려면, 아무래도 '유경험자 우대'가 필요했을 것이란 얘기다.

정치권에선 박 원내대표가 한 쪽 편을 일방적으로 들기보다는 현안의 성격에 따라 '짝'을 바꿔가면서 원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이념 성향이나 대북 정책, 경제 기조 등은 아무래도 한 뿌리에서 갈라진 더민주가 새누리당보다 더 잘 맞기 때문에 정책 공조를 하기에 유리하다. 이른바 '반(反)박근혜 전선'을 이룰 수도 있다.

반면 '내부 경쟁자가 더 무섭다'는 금언처럼 야권 내부에서 유사한 지지층과 같은 지역 기반을 두고 경쟁하는 더민주는, 어찌 보면 대선을 앞두고 '고사'시켜야 할 적인 만큼 새누리당과의 전략적 동거를 택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새누리당과 더민주 역시 차기 국회에서는 모두 과반이 안 되는 비슷한 의석수를 갖게 되는 만큼, 자당의 정치 철학을 입법으로 실현하려면 상대방보다는 국민의당을 '우군'으로 만드는 편이 나을 수도 있다.

'돌아온 박지원'에 벌써 여야 '구애'…3당 체제 국회 예고편 - 2

이런 점에서 여야는 이날부터 이미 박 원내대표에 대한 '구애' 경쟁에 나서는 모양새다.

새누리당 이장우 대변인은 논평에서 "다선에 국정 경험이 풍부한 박 원내대표는 민생 문제에서 야당이 발목 잡거나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면 안 된다는 것도 잘 알 것이기 때문에 오히려 합리적 조정에 나설 분"이라며 "시급한 경제 활성화나 청년고용 절벽, 부실기업 구조조정 등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분이므로 국정 운영에 상당히 도움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더민주 이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경륜 있는 원내대표라 많은 기대를 한다.특히 경제문제에 최대 역점을 두겠다는 말씀에 공감한다"면서 "총선 민의를 앞으로 잘 받들어 더민주와 함께 여소야대 국회의 운영을 잘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를 모를 리 없는 박 원내대표의 '일성(一聲)'도 심상치 않다.

소수 교섭단체지만 원내 활동을 주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워크숍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도정당'으로서 국회를 이끌겠다"면서 "지지층으로부터 돌팔매를 맞더라도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옳은 길이라면 그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또 "1당이든, 2당이든 자기들 마음대로는 안 된다"면서 "내가 합리적으로 생각하면 그분들은 더 합리적으로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국민의당 내에서는 박 원내대표가 큰 협상력을 발휘하면서 당의 활로를 뚫어줄 것이란 기대가 많지만, 한편으로는 이 같은 '외줄타기'의 이면엔 엄청난 위험 부담도 기다리고 있다.

국민의당이 한쪽에 힘을 실어주면 다른 편에서 '이중대'라는 꼬리표를 붙여 공격에 나설 것이기 때문이다. 이는 과거 소수 정당들이 빼놓지 않고 겪었던 시련이기도 하다.

'이중대'라는 인식이 국민 사이에 퍼질 경우 국민의당은 존재감을 급격히 잃고 어느 한 쪽에 흡수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통상 대선이 가까워져 올수록 기존 여야의 지지층이 양극단으로 결집하는 경향을 보였다는 점에서, 박 원내대표를 앞세운 국민의당의 줄타기는 '꽃놀이패'가 아닌 '험로'로 전락할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