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제파탄' 베네수엘라…정전의 일상화·주2일 근무도

저유가 장기화에 휘청, 올해 경제성장률 -8%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심각한 경제 위기에 시달리는 베네수엘라에서 전력난에 따른 단전 조치로 주민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CNN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제파탄' 베네수엘라…정전의 일상화·주2일 근무도 - 2

베네수엘라 정부는 전력을 아끼려고 이번 주부터 40일간 하루 4시간씩 전력 송출을 중단하기로 했다.

전력 송출의 부분 제한 조치는 인구가 많은 10개 주에 적용된다.

엘니뇨에 따른 가뭄이 이어지면서 전력의 주 공급원인 수력 발전에 지장이 생겼기 때문이다.

가뭄으로 베네수엘라 전력의 75%를 책임지는 구리댐의 수위는 역대 최저치까지 내려갔다.

전력이 끊기면서 베네수엘라의 도시 거리에는 '정전'(No hay luz)이라는 문구를 내붙인 상점이 늘고 있다.

한 가게의 주인은 올해가 가기 전에 문을 닫아야 할 판이라며 "더는 이렇게 살 수 없다. 이런 삶이 우리를 죽이고 있다"며 울부짖었다.

가정집의 모습은 경제가 파탄 난 베네수엘라 상황의 축소판이었다.

전기가 나간 냉장고 안의 음식은 상했고 전자레인지는 돌아가지 않는다. 텔레비전과 스테레오 시스템은 침묵만 지킬 뿐이다.

CNN은 "정전이 된 베네수엘라의 가정이 유일하게 기댈 수 있는 것은 가스스토브 뿐"이라고 설명했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절전 대책의 하나로 4월부터 두 달간 금요일을 일하지 않는 휴일로 선언한 데 이어 주2일 근무 도입도 예고했다.

아리스토불토 이스투리스 베네수엘라 부통령은 전날 추가 통지가 있을 때까지 필수 인력이 아닌 공공부문 근로자들은 주 3일의 의무 휴가를 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전력난이 엘니뇨가 몰고 온 기후재앙 탓으로 돌렸지만 야당은 실정과 부패가 문제의 근원이라고 주장한다.

베네수엘라는 높은 물가상승률과 만성적인 생활필수품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다.

하늘 높이 치솟은 물가가 잡히지 않으면서 올해도 물가상승률이 500%에 이를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은 내다봤다.

'경제파탄' 베네수엘라…정전의 일상화·주2일 근무도 - 3

저유가의 장기화로 현금이 메말라 설탕과 밀가루, 달걀 등 기본적인 식자재를 수입할 돈마저 없는 상황이다.

국가 재정의 95%를 석유 수출에서 충당하는 베네수엘라는 저유가가 이어지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

IMF에 따르면 베네수엘라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5.7%였다. 올해는 그보다 더 나빠져 -8.0%를 기록할 전망이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27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