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안부피해자, 김종인 발언에 "정부·대통령과 똑같은 말…실망"

송고시간2016-04-27 13:43

홍익표 의원 "해당행위…응분의 책임 반드시 물어야"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위안부 피해자들이 27일 정기수요집회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빨리 이행해야 한다'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90) 할머니는 정대협 주최로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에서 열린 1천228차 정기수요집회에서 "야당이 (한일합의가 무효라고) 제기하면 빨리 해결이 되지 않겠나 생각했는데 대표라는 사람이 (일본대사에게 한) 첫 인사말이 정부·대통령과 똑같은 말을 하고 있어 너무나 속상하다"고 말했다.

김 할머니는 "정부가 잘못한 것은 국민이 나서야지 국민이 없는 나라, 국민이 없는 대통령, 국민이 없는 국회의원이 어디 있느냐"면서 "그 밑에 일하는 사람은 그 사람을 닮지 말고 힘써서 올바르게 해결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선실 정대협 공동대표도 "국민이 12·28 한일 합의를 무효화하라고 더민주를 제1야당으로 만들어줬는데 대표라는 사람이 그런 발언을 해서 억장이 무너지고 어이가 없었다"며 당 차원의 문제제기를주장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더민주 신경민 의원은 '외교사절을 만나 외교적 언사를 한 것에 오해가 덧붙어 파동이 일었다'는 당의 해명을 소개했으나, "그럼 김 대표가 직접 와 해명하라고 하라" 등 일부 참석자들의 야유를 받았다.

그러나 같은 당의 홍익표 의원은 "김 대표의 발언이 오해든 무신경이든 실수든 어떤 이유든 발언으로 상처를 드린 데 대해 당의 책임 있는 국회의원으로서 진심으로 사과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홍 의원은 특히 김 대표를 겨냥해 "한일합의 무효는 우리가 당론으로 이미 확정해 뒤집을 수 없는 사안"이라며 "그것을 뒤집는 발언을 한 것은 명백하게 해당(害黨)행위라고 생각하고 응분의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하며 반복한다면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민주 의원들은 20대 국회가 다음 달 30일 시작되면 야당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며, 한일합의가 무효라는 당론과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진화했다.

김선실 공동대표는 이날 집회에서 최근 정대협을 종북단체로 비난해온 보수단체 대한민국어버이연합에 대해서도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할머니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핫독스 캐나다 국제영화제'에서 열리는 위안부 소재 다큐멘터리 '사과' 상영회에 참석하기위해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 등과 29일 출국할 예정이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