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가습기 살균제, 청문회·특별법보다 진상규명 우선"

송고시간2016-04-27 10:43

정치이슈화 경계…"국회특위 구성 방안은 검토 가능"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한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 관련 특별법 제정 및 청문회 개최에 대해 진상규명이 우선이라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더민주가 주장한 특별법이 어떤 내용인지는 모르겠다"면서 "어떤 사안이든 진상이 정확하게 규명돼야 대책이 마련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국회 차원에서 관련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논의하는 것은 검토할 만하다"며 "그 논의 결과를 토대로 법을 제정하든지, 어떤 조치를 하든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의 한 의원도 "수사 결과를 일단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특별법을 만든다고 당장 해결된다는 보장도 없고, 수사가 잘 이뤄진다면 청문회를 개최할 필요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가습기 살균제 논란과 관련해서 환노위 개최 일정이 잡힌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최근 사회적 이슈로 부상한 가습기 살균제 문제와 관련해 더민주가 선제적으로 정치 쟁점화하려는 시도를 보이는 데 대해 경계감을 나타낸 것으로, 4월 임시국회에서 관련 논의를 놓고 여야간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더민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제정을 대대적으로 검토하겠다"며 "필요하면 청문회를 통한 사건 진상규명에도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與 "가습기 살균제, 청문회·특별법보다 진상규명 우선"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