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검토…청문회 진상규명도"

"기업 횡포·반윤리 규제해야…다국적 기업 횡포 용납안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7일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과 관련,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제정을 대대적으로 검토하겠다"며 "필요하면 청문회를 통한 사건 진상규명에도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소비자 보호를 위해 정부가 기업 횡포와 반윤리를 적극 규제해야 하며, 국회 차원에서도 이에 대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다른 정당들도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지난 2011년부터 가습기 살균제 문제로 인해 수많은 사망자와 피해자가 발생한 사건이 있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만 146명이고, 작년 신고돼 조사 중인 게 79명, 올해 14명까지 합하면 총 239명의 목숨 앗아간 대참사"라면서 "그럼에도 불구, 지금까지 이 문제가 부각되지 않으면서 대처가 굉장히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사망자 70% 이상을 발생시킨 옥시레킷벤키저(옥시)는 사과, 배상은 커녕 책임 회피로 일관, 제품 독성을 인지하고도 생산과 유통 행위를 방치한 혐의가 짙다. 이는 업무상 과실치사에 해당한다"며 "연구결구를 숨기거나 조작, 연구자를 매수한 정황 증거들이 나타나는데 이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옥시 같은 다국적 기업 횡포를 절대로 용납해서 안된다"고 밝혔다.

더민주 "가습기 살균제 특별법 검토…청문회 진상규명도" - 2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27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