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미군 무기로 북한 파괴 가능하지만 우방 한국 고려해야"

CBS와 인터뷰 "김정은 무책임해"…"남중국해서 중국 '골목대장' 행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미군 무기로 북한을 쳐부술 수 있지만, 북한과 맞닿은 한국 등 우방국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CBS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독일 방문 중에 CBS 토크쇼 '오늘 아침'의 공동 진행자 찰리 로즈와 인터뷰를 하고 "우리 무기들을 활용해 북한을 분명히 파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다만 북한 공격에 따른 "인도주의적 대가를 제외하더라도 북한이 우리의 중요한 우방인 한국 바로 옆에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 전력으로 북한을 초토화할 수 있지만 공격 감행 시 한국이 직접적으로 입을 피해를 고려해 섣불리 행동할 수 없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이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오랜 시간을 들였다면서 "현재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의 북한 위협은 최소한 막을 수 있는 방어 체계를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시험을 하는 등 올해 초 핵실험 강행으로 국제 사회를 제재를 받은 이후 도발 수위를 점점 높여가고 있다.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중국과 벌이는 신경전과 관련한 발언도 있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는 중국이 선을 넘는다면 더 공격적인 반응을 보이겠느냐는 물음에 "미국과 중국 사이의 건설적이고 허심탄회한 관계가 중요하다는 믿음을 대통령 취임 이후 초지일관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남중국해 갈등이 한쪽이 이득을 보면 다른 쪽은 손해를 보는 '제로섬' 게임이 아니라고 언급한 뒤 "중국이 제로섬 게임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고 꼬집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국제 사회의 규칙과 법에 따라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베트남과 필리핀 등 주변국들 사이에서 '골목대장'으로 뽐내는 태도의 행동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국제법과 규칙을 어긴다면 그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바마 "미군 무기로 북한 파괴 가능하지만 우방 한국 고려해야" - 2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26 2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