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소녀상 선동안돼"…'위안부합의' 거듭 이해구해

송고시간2016-04-26 17:55

"후속조치 더 미뤄서 좋을 일 아니다"…재단설립 속도낼 듯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간담회에서 한일 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이해를 구하고,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설립 등 후속조치의 조속한 이행을 다짐했다.

특히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논란과 관련해 "선동을 해서는 안된다"면서 위안부 합의와 소녀상 철거 문제가 연계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 계기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한일간 합의에도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을 염두에 둔 듯 "(피해자 분들이) 몇 분 안 남았다. 한 분이라도 더 살아계실 때 일본의 사과도 받아내고, 그분들의 실질적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도 해 드려야 하지 않느냐 해서 어렵게 합의한 것"이라면서 "정말 난항, 그렇게 힘든 협상도 아마 드물 것"이라면서 위안부 문제 해결의 시급성과 험난했던 협상을 다시 상기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아베 총리와의 회담을 거론하며 "이렇게 어렵게 이뤄낸 합의에 대해 정신, 취지에 어긋나게 하지 않게 해나가면서 재단설립 등 후속조치를 성실히 이행해 나가고, 또 미래세대에도 이런 것을 가르쳐야 한다 그런 얘기를 하고, 그런 내용을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에 따라 미래세대에 대한 위안부 문제 교육과 관련해 한일 양쪽에서 합의 이행차원의 의미 있는 접근법이 나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논란 중 핵심사항인 소녀상 문제에 대해서도 "소녀상 문제와 연계돼 있느니 어쩌니 하는데 정말 합의에서 전혀 언급도 안 된 문제"라면서 "그런 것을 갖고 선동을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소녀상 철거 주장은 물론, 국내 일각의 의구심을 지적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이어 박 대통령은 "이게 피해자 분들을 돕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전혀 사실도 아니고, 이렇게 혼란을 일으켜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재단 설립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일본도 노력하고 해서 빨리 후속조치가 이뤄지도록 하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 분들, 관련 단체와 계속 소통해 나가면서 빨리 하려고 한다"면서 "더 미뤄서 좋은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금도 많이 늦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르면 다음 달 중으로 재단설립준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이를 토대로 가급적 상반기 중 재단 설립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양국 정부는 위안부 합의에서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을 한국 정부가 만들고, 일본은 정부예산 10억 엔을 재단에 출연하기로 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