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바람', 다른 당 원내대표 경선판도에도 영향줄까(종합)

송고시간2016-04-27 17:47

與 "올드한 인물" 비판 속 "경륜 갖춘 인물 필요" 목소리더민주 후보들 "내가 상대해야"…서로 적임자 '자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류미나 기자 = 국민의당 20대 국회 첫 원내대표로 4선 당선인인 박지원 의원이 합의 추대되면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원내대표 경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 의원은 18·19대 국회에서 이미 원내대표를 지냈고,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실장과 장관 등을 지내는 등 정치경험이 풍부하고 협상경험이 많다는 점에서 그를 상대하려면 여당과 제1당의 카운터파트도 그에 걸맞은 정치역량을 갖춰야 한다는 주장이 양당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박 의원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최대한 활용하며 협상 상대인 새누리당과 더민주 원내대표를 때론 압박하고 때론 달래며 제3당 이상의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긴장감이 조성되고 있다.

'박지원 바람', 다른 당 원내대표 경선판도에도 영향줄까(종합) - 2

새누리당은 일단 박 의원의 노련함을 인정하면서도 호남의 다선 의원인 박 의원이 "새정치를 표방하는 정당의 원내수장이 맞느냐"고 의문을 제기하며 '박지원 원내대표 카드'의 의미를 축소하는 모습이다.

새누리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산전수전을 다 겪고 정치의 본질을 잘 알기 때문에 타협에 능하리라 본다"면서도 "아마 '캐스팅보터(캐스팅보트를 행사하는 주체)'로서 국민의당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데에는 적임자가 아닌가 싶다"고 평했다.

그러나 "국민의당이 새롭게 출범하는 정당으로서 새 인물을 발탁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런 '올드(old)'한 인물이 국민의 기대에 미칠 수 있겠느냐"고도 말했다.

당내에선 박 의원의 원내대표 추대가 가시화한다면 오는 3일 예정된 새누리당의 원내대표 경선에도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노련한 박 의원에 맞서려면 단순히 참신함이나 개혁정신만을 내세워서는 부족하지 않겠느냐"면서 "무게감과 경륜을 고루 갖춘 인물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박 의원이 두 차례 원내대표를 하면서 상대한 여당 카운터파트는 18대 국회에서는 당시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 19대 국회에선 4선인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 등 무게감 있는중진들이었다.

이에 따라 원내대표 출마 후보들은 앞으로 의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과정에 여소야대 정국에서 거야(巨野) 원내대표를 겨냥한 자신의 경쟁력을 집중 내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더민주의 원내대표 후보들은 벌써 각자 경력이나 박 의원과의 인연을 내세우며 자신이 적임자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우원식 의원은 박 의원이 19대 개원국회 원내대표를 할 당시 원내대변인으로서 호흡을 맞췄다고 언급하며 "아주 노련하고 경험이 많은 분이라 협상 경험이 많은 상대가 필요한데 저는 환노위와 을지로위원회에서 충분한 경험을 쌓았다"고 말했다.

당내 전략통으로 분류되는 민병두 의원은 "박 의원은 제가 기자를 하던 1991년부터 알고 지냈다"면서 "박 의원이 전략가라면 제가 적임자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4선 당선인인 박 의원의 기세에 눌리지 않으려면 같은 4선을 제1당의 원내사령탑으로 내보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20대 국회에서 4선이 될 강창일 의원은 "얼마나 노련한 양반인데 3선으로는 상대가 될 수 없다"라며 "서로 신뢰도 있고 박 의원의 스타일을 잘 아는 제가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우상호 의원은 "개인기도 중요하지만 원내전술은 결국 당의 단합된 힘으로 상대방을 설득하는 기술이며 당의 총의가 잘 모아지면 원내대표가 좀 부족한 사람이라도 능력이 발휘될 수 있다"며 "박 의원을 겁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의원이 선출됐다는 소식에 "야당 간에 정말 아주 훌륭한 협주를 할 지휘자가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