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주여고-종축장 맞교환 무산…원주시민 반발

송고시간2016-04-25 13:20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원주시 원도심 재개발에 걸림돌이 되는 옛 원주여고와 강원도 종축장 부지 맞교환이 강원도의회에서 무산되면서 원주 지역사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원주여고-종축장 맞교환 무산…원주시민 반발 - 2

원주시 현안사업 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현원섭)는 25일 원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강원도의회 교육위원회의 옛 원주여고 용지와 종축장 부지 맞교환 부결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범대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난 22일 도의회 교육위원회가 감정가에 대한 의혹과 원주교육지원청 청사 이전계획이 세부적으로 수립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부지 맞교환 안건을 부결시켰다"며 "감정가격 산정은 국가에서 인정한 감정기관이 평가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없다"며 도의회를 비난했다.

범대위는 또 "원주시 사회단체 대표로 구성된 범대위는 도의회 교육위원회 안건 심의 방청신청을 했으나 전화로 불허를 통보받았으며, 청원경찰이 도의회 진입을 막아 3시간 동안 화장실도 이용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면서 "원주시민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데 대해 공개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강원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지난 22일 제254회 임시회 2차 회의에서 부지 감정가가 부적정하게 책정됐고 조건이 충족되지 않았다는 등 이유로 도 교육청 소유의 옛 원주여고 용지와 도 소유의 옛 종축장 부지를 맞교환하는 방안이 담긴 도 교육비특별회계 공유재산관리 계획안을 부결했다.

원주여고-종축장 부지 맞교환 계획이 제동이 걸리면서 3년째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옛 원주여고 용지에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려던 원주시의 계획은 차질을 빚게 됐다.

ryu62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220045500002

title : 삼성화재, 전방충돌방지장치 차량 車보험료 4% 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