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웬 참견" 버스기사에 시비걸다 말리는 승객 눈찔러 실명

송고시간2016-04-25 12:57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술에 취해 시내버스 기사에게 시비를 걸다가 이를 말리던 승객의 눈을 손가락으로 찔러 실명하게 한 6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25일 중상해 혐의로 허모(60)씨를 구속했다.

허씨는 1월 31일 오후 6시 40분께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 앞에서 시내버스에 탑승해 "버스가 왜 늦게 오느냐"며 버스기사에게 큰소리치던 중 "이러다가 사고나면 책임지겠느냐"고 제지한 승객 신모(71)씨의 왼쪽 눈을 손가락으로 찔러 실명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허씨는 버스기사가 문을 잠근 채 인근 치안센터로 버스를 몰아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피의자 신문 조서를 받고 풀려난 허씨는 2개월간 도주행각을 벌이다가 최근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