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3회 법의 날 기념식…법질서확립 유공자 12명 포상(종합)

송고시간2016-04-25 13:26

위철환 전 변협회장·황철규 지검장 등…참석자들 "법 지키고 존중" 강조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법무부와 대한변호사협회는 25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제53회 법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기념식에는 양승태 대법원장,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김현웅 법무부 장관, 김수남 검찰총장, 하창우 대한변호사협회장 등 법조 분야의 주요 기관장을 비롯해 법조인 500여명이 참석했다.

양승태 대법원장 등 참석자들은 사회구성원의 약속인 법을 지키는 것이 국가 발전과 화합의 기본이 되므로 법에 대한 믿음과 존중을 통해 대한민국을 진정한 선진법치국가로 만들어 나가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기념사에서 "법이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수호하는 최후의 보루로서 원칙에 따라 공정·투명하게 집행되고, 구성원 모두의 인권을 보호하는 따뜻한 울타리라는 믿음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기념식에서는 법질서 확립에 기여한 12명에게 훈장(8명), 국민포장(1명), 대통령표창(2명), 국무총리표창(1명)을 수여했다.

변협 회장 재임 시절 법률구조 제도를 보완하고 법률소외계층을 지원한 위철환 변호사가 국민훈장무궁화장을 받았다.

황철규 부산지검장은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장으로 재직할 당시 '4대악' 척결에 적극 대응해 국민안전에 기여한 공로로 홍복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함께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신정순 법무사는 국민훈장 동백장을, 김광수 법무부 대변인과 지원림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은 홍조근정훈장을 각각 수상했다.

행사에서는 '믿음의 법치, 행복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교수가 '아리랑 소나타'를 연주하고, 성남시 수내초등학교 합창단 '아름불휘'가 공연했다.

법의 날은 법의 존엄성을 되새기고 준법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제정된 국가기념일로, 1963년 세계법률가대회에서 각국에 법의날 제정을 권고함에 따라 우리 정부도 1964년 기념일로 지정했다.

53회 법의 날 기념식…법질서확립 유공자 12명 포상(종합) - 2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0723094100063

title : 세종호수공원 편의시설 확충…그늘막·안내판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