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업주부 0∼2세 아동, 어린이집 이용 차별받나

송고시간2016-04-25 12:00

맞춤반 운영으로 정부 지원금 줄어드는 어린이집 전업주부 아동 꺼릴 우려

전업주부 0∼2세 아동, 어린이집 이용 차별받나 - 1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정부의 이른바 '맞춤형 보육정책'으로 엄마가 전업주부인 0~2세 아동의 어린이집 무상이용 시간이 최대 7시간가량으로 줄어들면서 전업주부의 아동이 차별받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정부는 현형 무상보육 체계를 손질해 7월 1일부터 아이와 부모의 보육 필요에 맞게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는 맞춤형 보육을 시행한다.

0~2세 아동(48개월 미만 아동)이 어린이집에 다닐 때 장시간 무상보육이 필요하면 12시간의 종일반(오전 7시30분~오후 7시30분)과 시간연장보육(야간, 휴일보육)을 고르고, 그렇지 않으면 새로 도입하는 6시간의 '맞춤반'(오전 9시~오후 3시)을 이용하도록 제한하되, 규정시간을 넘겨 추가로 이용하면 비용을 부담하게 하는 제도다.

맞벌이 등 장시간 어린이집을 이용할 필요가 있는 가구에 충분한 보육서비스를 제공해서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고, 부모와의 애착 관계 형성이 중요한 영아기 아이들이 부모와 집에서 보내는 시간을 많이 갖도록 하려는 취지다.

문제는 이 제도가 시행되면 전업주부 아동을 받는 어린이집이 정부로부터 받는 지원금이 사실상 줄어드는 효과가 발생해 어린이집이 전업주부 아동을 받기를 꺼리는 현상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복지부가 맞춤형 보육체계로 보육시스템을 바꾸면서 전업주부 아동이 이용하는 맞춤반의 보육단가를 종일반의 80%로 정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올해 0세를 기준으로 1인당 보육료는 종일반의 경우 월 82만5천원이며, 맞춤반은 월 66만원으로 종일반의 80%수준이다.

다만, 맞춤반 부모가 병원·학교 방문 등 사유로 어린이집을 이용할 사유가 생겼을 때는 월 15시간의 긴급보육바우처를 사용하는 경우를 포함하면 맞춤반 보육료는 0세 기준으로 월 72만원으로 종일반의 87.8%까지 올라간다.

그렇더라도 어린이집 입장에서 볼 때 맞춤반 운영으로 정부 지원금이 감소할 수 있으며, 이 때문에 어린이집은 맞춤반을 선택한 아동을 내켜 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이와 관련, 지금도 어린이집이 허위로 영유아를 등록해 정부 보조금을 부정으로 타내는 비리가 끊이지 않는 현실에서, 어린이집이 수입보충 차원에서 맞춤반 아동을 종일반 아동으로 허위 등록하는 등 도덕적 해이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전업주부 0∼2세 아동, 어린이집 이용 차별받나 - 2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1114066900005

title : tvN '푸른거탑 리턴즈' 27일 첫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