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軍 "北인민군 창건일 맞아 핵실험 가능성 예의주시"

송고시간2016-04-25 11:05

대변인 "北 SLBM 일정기간 지나면 전력화될 것"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국방부는 북한이 인민군 창건일인 25일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군이 핵실험을 할 가능성에 대해 우리 군이 면밀하게 대비를 하고 있다"면서 "특히 오늘이 인민군 창건기념일이기 때문에 (핵실험을 할)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북한의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지하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면밀하게 감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변인은 북한 군의 특이동향이 있는지에 대해 "(창건일) 행사 관련해서는 준비동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인력과 장비의 움직임이 있다면서 "북한 지도부의 결심에 따라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기습적으로 할 수 있다는 점에 초점을 맞추고 대비를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군 "북 인민군 창건일 맞아 핵실험 가능성 예의주시"

국방부는 북한이 인민군 창건일인 오늘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오늘이 인민군 창건기념일이기 때문에 핵실험을 할 가능성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북한의 다양한 도발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풍계리 핵 실험장에서 인력과 장비의 움직임이 있다"면서 "기습적으로 할 수 있다는 점에 초점을 맞추고 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문 대변인은 북한이 지난 23일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 대해 "수중발사에서 초기비행 시험단계에서 일부 기술적 진전을 보인 것으로 우리 군은 평가하고 있다"면서 "여러 부분에서 아직도 기술적으로 보완해야 될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이 지나면 전력화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은 북한이 3∼4년 내에 SLBM을 실전 배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역량을 집중할 경우 배치 시기를 이보다 앞당길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문 대변인은 북한의 SLBM에 대한 우리 군의 대응에 대해 "한미동맹의 맞춤형 억제전략과 동맹의 포괄적 미사일 대응전략, 그리고 우리 군이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있고 '킬체인'과 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KAMD), 대잠작전 체계를 통합적으로 운영해서 대비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302005300075

title : 미국서 살기좋은 주(州) 아이오와 1위…루이지애나 최하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