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PGA- 한국계 노무라, 시즌 2승…올림픽 티켓 예약

송고시간2016-04-25 10:40

12번홀 30m 거리 버디 퍼트 성공…최나연, 공동 3위


12번홀 30m 거리 버디 퍼트 성공…최나연, 공동 3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한국인 어머니를 둔 노무라 하루(24·일본)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리우 올림픽 출전 가능성을 높였다.

노무라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천507야드)에서 열린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6개를 적어내 1오버파 73타를 쳤다.

합계 9언더파 279타를 적어낸 노무라는 우승 상금 30만 달러의 주인공이 됐다.

최나연(29·SK텔레콤)이 중반까지 우승 경쟁에 나섰지만 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지난 2월 LPGA 투어 호주여자오픈에서 LPGA 투어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노무라는 2개월 여만에 다시 정상에 올라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갔다.

18일자 세계랭킹에서 36위인 노무라는 이번 우승으로 랭킹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돼 오는 8월 열리는 리우 올림픽 출전을 눈앞에 뒀다. 노무라는 일본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다.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노무라는 7살 때 한국으로 건너와 '문민경'이라는 이름으로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2015년에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한화금융 클래식에서 우승, 한국 팬들에게도 이름을 알렸다.

-LPGA- 한국계 노무라, 시즌 2승…올림픽 티켓 예약 - 2

c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