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보 1건에 10만원"…식약처 직원 비리 어디까지?

송고시간2016-04-25 10:41

경남경찰, 1월 4명 이어 또 2명 적발…비공개 정보 140건 주고 1천480만원 받아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수입식품 통관을 도와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무원과 이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관세사, 통관업자, 수입화주가 추가로 검거됐다.

"정보 1건에 10만원"…식약처 직원 비리 어디까지? - 2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뇌물수수 등 혐의로 식약처 공무원 강모(47)씨를 구속하고 전자정부법 위반 혐의로 김모(33)씨는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강 씨에게 통관편의를 봐달라며 금품을 제공한 관세사, 통관업자, 수입화주 등 17명을 뇌물공여 등 혐의로 함께 불구속 입건됐다.

강 씨는 2014년부터 작년까지 타 업체 수입신고서 등 비공개 행정정보 140여건을 관세사, 통관대행업자들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행정정보를 제공한 대가로 이들로부터 1천480만원을 받았다.

김 씨도 비공개 행정정보를 86회에 걸쳐 빼돌린 뒤 관세사, 통관대행업자들에게 건넸다.

경찰은 김 씨가 행정정보 제공 대가로 금품을 받은 사실이 있는지, 받았다면 액수가 얼마나 되는지 등을 추가 수사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지난 1월 뇌물수수 등 혐의로 식약처 공무원 박모(46)씨 등 2명을 구속하고 정모(27)씨 등 2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김모(44)씨 등 관세사 6명과 수입업자 11명도 뇌물공여 등 혐의로 함께 불구속 입건됐다.

박 씨 등 식약처 공무원 4명은 수입식품이 통관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대가로 관세사와 식품수입업자로부터 2011년부터 작년까지 금품 2천600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 번에 10만~50만원 상당 금품을 차명계좌로 송금받거나 현금으로 받아 차 크렁크에 보관했다.

박 씨는 수입업자로부터 성접대도 6차례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식약처 내부에서 돈을 받고 행정정보를 빼돌리는 게 일종의 관행으로 만연했던 것 같다"며 "추가 연루자는 없는지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