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SDI 베이징모터쇼 참가…배터리 풀라인업 전시

송고시간2016-04-25 08:45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SDI[006400]는 25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막한 '오토차이나 2016'에 참가해 급속충전 셀, 표준형 모듈, 원통형 셀 등 셀부터 모듈, 팩까지 중국 전기차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급속충전 배터리 셀은 30분 이내에 80% 이상 급속충전을 반복해도 성능이 떨어지지 않는 업계 최고 수준의 고출력 장수명 제품이다.

짧은 점심시간에 급속충전 후 오후에 운행하고자 하는 상용차 회사들을 위한 것으로 오전 오후 두 번 연속운행이 가능해 상용 전기차 활용도를 극대화할 수 있다.

이와 함께 37·50·94·120 Ah 등 다양한 셀과 모듈을 전시했다.

50Ah은 37Ah와 동일한 표준형 모듈을 적용했지만 37Ah보다 용량이 35% 개선됐다. 120Ah도 94Ah와 같은 표준형 모듈이지만 용량이 28% 뛰어나다. 모듈이 표준화되면 자동차 디자인의 표준화가 쉽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SDI 관계자는 "모듈은 보통 12개 셀을 한 줄로 묶는데 이미 개발된 모듈 디자인에 고밀도 50Ah, 120Ah 셀을 적용하면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리고 개발 비용도 대폭 줄일 수 있어 자동차 회사의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각형 배터리뿐만 아니라 원통형 배터리도 선을 보였다. 중국 EV 업체들은 최근 원통형 배터리 채용을 늘리는 추세다.

삼성SDI는 또 '18650 셀'(지름 18㎜·높이 65㎜)과 함께 이보다 에너지 용량을 최대 35%까지 늘린 '21700 셀'(지름 21㎜·높이 70㎜) 제품을 출시해 한발 앞선 기술력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이번 전시 제품에는 과충전 방지 장치와 절연 구조, 과열 방지 온도 제어 기술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 기술이 적용됐다고 삼성SDI는 설명했다.

삼성SDI의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라인은 삼성전자[005930] 반도체 제조관리 기술을 벤치마킹한 MES(제조품질 관리시스템)에 따라 생산·품질 이력 관리를 하고 있다.

중국 시장은 현재 세계 전기차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HSBC 등 조사기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전기차(EV+PHEV 기준) 판매량은 전년보다 240% 이상 늘어난 33만대였다.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 중 중국의 비중은 2014년 27%에서 2015년 47%로 증가했다.

삼성SDI는 중국 시안공장과 지난해 인수한 자동차 부품사 '마그나'의 배터리 팩 생산거점을 활용, 현지 '원스톱 생산체제'로 중국 자동차 업체에 토탈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삼성SDI 베이징모터쇼 참가…배터리 풀라인업 전시 - 2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02069200051

title : [인구재앙 직면 부산](상) 400만명은커녕 300만명선 유지도 위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