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GA- 호프먼, 끝내기 버디 퍼트로 우승…김민휘 29위

송고시간2016-04-25 07:12


-PGA- 호프먼, 끝내기 버디 퍼트로 우승…김민휘 29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찰리 호프먼(40·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총상금 62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호프먼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샌안토니오 TPC(파72·7천4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의 성적을 낸 호프먼은 동반 플레이를 펼친 패트릭 리드(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11만 6천 달러(약 12억7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짜릿한 승부였다. 17번 홀(파4)까지 호프먼이 11언더파, 리드는 10언더파로 1타 차 팽팽한 대결을 벌이고 있었다.

먼저 기세를 올린 쪽은 리드였다. 리드는 18번 홀(파5)에서 공을 두 타 만에 그린 근처로 보냈고 이글 퍼트를 홀 약 30㎝에 붙이면서 버디를 잡아냈다.

반면 호프먼의 두 번째 샷은 홀을 살짝 넘겨 벙커로 향했다. 호프먼은 이 홀에서 버디를 잡지 못하면 연장전, 한 타라도 잃으면 리드의 역전 우승이 되는 위기에 몰렸다.

호프먼의 벙커샷은 홀로부터 약 3m 떨어진 만만치 않은 거리에 놓였다. 이것을 넣어야 연장전 없이 우승을 확정할 수 있는 고비에서 호프먼은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환호했다.

호프먼은 2014년 11월 OHL 클래식 이후 약 1년5개월 만에 투어 통산 4승째를 거뒀다.

지난해 1월 현대 챔피언스 토너먼트 이후 5승째에 도전한 리드는 1타 차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재미동포 마이클 김(23)이 6언더파 282타로 공동 21위에 올랐고 김민휘(24)는 4언더파 284타, 공동 29위로 대회를 마쳤다.

강성훈(29)은 2언더파 286타로 공동 42위, 최경주(46·SK텔레콤)는 1언더파 287타로 공동 51위였다.

3라운드까지 1타 차 단독 1위였던 리키 반스(미국)는 이날 2타를 잃고 9언더파 279타, 공동 4위로 밀려났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123400017

title : 카이노스메드 에이즈치료제 단일복합정 중국 3상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