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스트리아 대선서 反난민 후보 37% 득표 전망…내달 22일 결선(종합)

송고시간2016-04-25 01:53

난민위기로 여론 양극화…주류 양대 정당 사실상 첫 결선 좌절 충격

집권연정 피로 무소속도 돌풍, 극우 후보 최종 당선 가능성은 일단 낮아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24일(현지시간) 치러진 오스트리아 대통령선거에서 난민 유입을 거부하는 극우 자유당 후보가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아 결선에 진출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럽 전문매체 더로컬은 이날 45세의 노르베르트 호퍼 자유당 후보가 36.7%의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측됐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지지율은 애초 20% 중반을 보여온 종전 수치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호퍼 후보의 뒤를 이어, 무소속이지만 녹색당의 지지를 받는 알렉산더 반데어벨렌 후보가 19.7%, 대법원장 출신의 유일한 여성 후보인 이름가르트 그리스 후보가 18.8%로 각각 2, 3위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됐다.

오스트리아 대선서 反난민 후보 37% 득표 전망…내달 22일 결선(종합) - 2

그러나 현 집권 연정을 구성한 중도좌파 사회민주당의 루돌프 훈트슈토르퍼 후보와 보수 국민당의 안드레아스 콜 후보는 각각 11.2%의 득표율로 결선행이 좌절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직선제를 채택한 오스트리아 대선은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 2위 후보가 결선을 치러 최종 승자를 가린다.

이에 따라 개표 결과에서 이변이 발생하지 않는 한 다음 달 22일 결선에서 자유당의 호퍼 후보 또는 무소속의 반데어벨렌 후보 가운데 한 명이, 연임했던 사민당의 하인츠 피셔 현 대통령의 후임으로 새 대통령에 오른다.

선두에 오를 것으로 보이는 호퍼 후보는 난민에 강한 거부감을 보이는 인물로서 자유당에서 오랜 기간 활동한 직업정치인이다. 그는 선거운동 기간에 난민을 강력하게 통제하지 못한다면 정부를 해산시켜 버리겠다고 경고하기까지 했다.

이번 선거는 난민위기가 지배한 가운데 치러졌다. 사민당과 국민당 연정이 난민통제 정책을 뒤늦게 강화하고 나섰지만, 난민에 거부감이 강한 민심은 자유당에 표를 줌으로써 연정에 경고를 보냈다는 평가가 나왔다.

선거 전문가들은 또한, 난민 거부정서만이 아니라 연정이 교육과 실업 문제 해결 등에서 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보는 유권자들의 표심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그동안, 양대 주류 정당으로 불리는 사민당과 국민당 또는 그 둘 중 한 개 정당의 지지를 받는 무소속 후보가 항상 결선에 진출해 왔다는 점에서 이번 선거는 이변이다.

그러나 그런 배경에서 내달 22일 결선에서 극우 자유당 후보가 최종 승리를 거두어 실제로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현지 정치권은 본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해 총리에게 실권이 많이 주어져 있는 오스트리아에서 임기 6년의 대통령은 국가원수로 주로 역할 하면서 총리·각료 임명과 의회해산, 군 통수 권한 등을 제한된 조건 아래 행사할 수 있다.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