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집단탈북 종업원 동료 7명 인터뷰 영상 공개

송고시간2016-04-24 21:36

대남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TV 게재…"납치" 주장 되풀이

北, 집단탈북 종업원 동료 7명 인터뷰 영상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24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집단탈북 사건의 비열한 음모를 까밝힌다'는 제목의 24분 길이 영상에서 류경식당에서 일했다는 여성 종업원 7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은 영상에 등장한 종업원들의 단체 사진으로 과거 근무 당시 모습으로 보인다. 2016.4.24
nkphoto@yna.co.kr

北, 집단탈북 종업원 동료 7명 인터뷰 영상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24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집단탈북 사건의 비열한 음모를 까밝힌다'는 제목의 24분 길이 영상에서 류경식당에서 일했다는 여성 종업원 7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은 영상에 등장한 종업원들의 단체 사진으로 과거 근무 당시 모습으로 보인다. 2016.4.24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북한이 탈북한 중국내 북한 식당 종합원들의 동료들을 영상에 출연시켜 "동료들이 납치당했다"는 주장을 거듭 펼쳤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24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집단탈북 사건의 비열한 음모를 까밝힌다'는 제목의 24분 길이 영상에서 류경식당에서 일했다는 여성 종업원 7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18일 평양에서 CNN과 인터뷰를 하고 "동료들이 지배인의 꾀임에 속아넘어갔다"는 주장을 펼쳤으나, 북한이 직접 영상을 제작해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상은 이들이 "남조선 당국의 조직적ㆍ계획적 반인권적 유인납치 범죄의 목격자이자 피해자"라며 "이 처녀들의 생생한 증언을 통해 집단적인 유인납치 범죄의 진상을 그대로 폭로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종업원 조장이라는 최례영은 "식당 지배인이 3월 중순 우리에게 '조국의 지시로 말레이시아에 새로 식당을 연다'고 말했다"며 "이후 그가 (당일인) 4월5일 나만 따로 불러 사실 남조선으로 가는 거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北, 집단탈북 종업원 동료 7명 인터뷰 영상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24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집단탈북 사건의 비열한 음모를 까밝힌다'는 제목의 24분 길이 영상에서 류경식당에서 일했다는 여성 종업원 7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은 영상속 인터뷰하는 종업원들의 모습. 2016.4.24
nkphoto@yna.co.kr

北, 집단탈북 종업원 동료 7명 인터뷰 영상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24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집단탈북 사건의 비열한 음모를 까밝힌다'는 제목의 24분 길이 영상에서 류경식당에서 일했다는 여성 종업원 7명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사진은 영상속 인터뷰하는 종업원들의 모습. 2016.4.24
nkphoto@yna.co.kr

그는 이어 "시간도 없고 지배인이 옆에서 떠나지 않아 내가 몇몇 종업원에게만 얘기해 식당을 '탈출'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종업원들은 인터뷰에서 '인간의 탈을 쓴 쓰레기' 등 거친 표현들로 지배인을 비난했다. 말미에는 동료들을 부르며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영상은 한국 매체가 종업원들의 신상을 '엘리트층 자녀'로 날조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모두다 평범한 노동자의 자식들"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영상에는 이밖에 지배인의 사진을 비롯한 인적사항 및 그의 통화 기록으로 보이는 자료 장면도 담겼다. 또 탈북과 관련한 한국 매체의 보도 장면도 포함됐다.

영상은 남한 당국이 "주민을 돌려보내고 인민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경고를 무시하면 청와대를 포함해 역적 패당에 대한 복수전이 무자비한 방법으로 강도 높게 벌어질 것"이라고 위협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