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명훈, 롯데콘서트홀 개관공연서 서울시향 지휘

송고시간2016-04-24 21:31

지난해 12월 이후 8개월만에 서울시향과 호흡 예정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정명훈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이 오는 8월 18∼19일 열리는 롯데콘서트홀 개관공연에서 서울시향을 지휘한다.

지난해 말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와의 갈등으로 예술감독직에서 사퇴한 지 8개월 만에 서울시향을 지휘봉을 잡게 되는 셈이다.

롯데콘서트홀은 최근 정 전 감독의 소속사인 아스코나스홀트를 통해 서울시향 지휘 의사를 타진했고, 정 전 감독이 이를 수락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향 측도 이에 동의한 상태다.

롯데콘서트홀은 이미 3년 전부터 정명훈이 이끄는 서울시향의 개관공연 연주를 계획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 정 전 감독이 갑작스럽게 사임하면서 변수가 생겼으나,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가들이 무대에 오르는 것이 좋다고 판단, 정 전 감독에게 서울시향 지휘를 의뢰했다.

롯데콘서트홀은 현재는 정 전 감독과 서울시향 양측의 연주 의사를 확인했을 뿐 계약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히고 있으나 특별한 이변이 없으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는 서울시향 복귀와는 무관하다.

정 전 예술감독은 지난해 12월 30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공연에서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을 지휘한 것을 끝으로 서울시향을 떠났다.

롯데콘서트홀 개관공연에서는 작곡가 진은숙의 창작 위촉곡 '별들의 아이들의 노래'가 세계 초연될 예정이다.

롯데그룹이 서울시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몰 8∼10층에 2천36석 규모로 건립한 롯데콘서트홀은 1988년 예술의전당 개관 이후 28년 만에 서울에 문을 여는 클래식 전용홀이다.

정명훈, 롯데콘서트홀 개관공연서 서울시향 지휘 - 2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