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비정규직임금 정규직의 70∼80%까지 올린다"

송고시간2016-04-24 19:08

닛케이 보도…"출장비·통근수당 등 차별 철폐 추진"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비정규직 근로자 임금을 정규직의 70∼80% 수준까지 인상한다는 목표를 설정키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23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비정규직 처우 개선 등을 골자로 하는 '일본 1억 총활약 플랜'의 초안에 이 같은 목표를 담았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이와 함께, 초안에는 각 기업들이 정규직과 비정규직 직원 간의 불합리한 격차를 방지하는 지침을 작성토록 하는 내용이 들어갔다. 또 통근 수당과 출장 경비 등의 지급액에 차이가 없도록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현재 일본의 비정규직 근로자 임금은 정규직의 57% 수준으로 프랑스(89%), 독일(79%) 등 유럽 선진국과 큰 차이가 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본의 아니게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사람의 비율(2014년 18.1%)을 2020년도까지 '10% 이하'로 낮춘다는 목표도 초안에 담았다.

또 향후 5년(2016∼2020년도)을 65세 이상 고령자의 '계속 고용'과 '정년 연장 촉진'의 '집중기간'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아베 내각은 이 같은 방안을 내달 중순에 정리해 5월말 각의(국무회의)에서 정식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日, 비정규직임금 정규직의 70∼80%까지 올린다" - 2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