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종신 대통령'의 대륙 아프리카…5선은 기본·44년간 통치도

송고시간2016-04-24 19:11

적도기니·앙골라 대통령, 현직 최장 36년 집권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아프리카의 적도기니에서 대통령 선거가 열려 테오도로 오비앙 은게마 대통령이 아프리카의 현직 지도자 가운데 최장기 집권자 기록을 눈앞에 뒀다.

2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적도기니를 36년간 다스린 오비앙 대통령은 애초 11월로 예정된 대선을 이날로 앞당겨 시행했다.

이번 대선에 오비앙 대통령 등 6명이 후보로 출마했지만 제1야당은 오비앙의 승리가 확실해 보인다며 선거를 거부했다. 적도기니에서 가장 최근 치러진 2009년 대선에서 오비앙은 95.37%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종신 대통령'의 대륙 아프리카…5선은 기본·44년간 통치도 - 2

오비앙 대통령은 1979년 당시 통치자인 삼촌을 처형하고 쿠데타로 정권을 잡았으며 부정선거로 장기집권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오비앙 대통령 외에도 아프리카에는 30년 이상 집권한 지도자들이 많다.

앙골라의 조제 에두아르두 두스 산투스 대통령도 36년간 통치로 오비앙 대통령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그는 1975년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쟁취한 정당의 수장으로 1979년 9월 20일부터 대통령직을 유지하고 있다.

세계 최고령 독재자인 로버트 무가베(92) 짐바브웨 대통령은 35년째 권력을 쥐고 있다.

무가베 대통령은 1980년 총리 자리에 올랐고 1987년에는 대통령이 됐다.

그는 올해 2월 최악의 가뭄으로 국민이 신음하는 와중에 10억 원을 들인 초호화 생일잔치를 열어 비난을 받기도 했다.

폴 비야 카메룬 대통령은 1982년 최고 수반의 자리에 올라 32년째 권력을 움켜쥐고 있다. 그는 2008년 대통령 임기 제한을 없애는 헌법 개정으로 '종신 대통령'의 길을 열었다.

우간다의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은 올해 2월 부정선거 의혹 속에 5선에 성공했다. 무세베니 대통령은 1986년 1월 쿠데타로 처음 집권한 뒤 1996년 최초의 직선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후 2001년, 2006년, 2011년 선거에서 내리 승리했다.

아프리카 중북부의 차드에서도 올해 5선 대통령이 탄생했다. 이드리스 데비 차드 대통령은 이달 치러진 대선에서 승리해 25년째 집권을 이어갔다.

이 밖에 아버지 사후 왕위를 이어받은 스와질란드 국왕 음스와티 3세(29년)와 쿠데타로 집권한 수단 대통령 오마르 알바시르(26년)도 장기 집권 통치자다.

에티오피아의 고(故) 하일레 셀라시에 황제는 아프리카 현존 통치자들보다 더 오래 집권했다. 그는 1974년 쿠데타로 물러나기 전까지 44년간 에티오피아를 다스렸다.

2011년 사망한 리비아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도 1969년 쿠데타 이후 42년간 최고 권력을 누렸다. 그는 반정부 시위로 권좌에서 내려온 뒤 서방 세계의 지원을 받은 반군에게 붙잡혀 사살됐다.

서아프리카 가봉의 오마르 봉고 온딤바 대통령은 2011년 사망까지 41년 동안 최고 권력을 휘둘렀다.

아프리카에선 폴 비야 카메룬 대통령처럼 권력을 연장하려고 헌법까지 짓밟는 정치 지도자 때문에 진통이 끊이지 않았다.

아프리카 중부의 브룬디에선 지난해 대통령이 내전을 끝낸 평화협정의 내용뿐만 아니라 헌법까지 위반하며 자신의 세 번째 임기를 위한 선거를 강행해 나라를 혼돈에 빠뜨렸다.

르완다, 민주콩고에서도 권력 연장을 위한 헌법 개정과 대선 연기 등으로 잡음이 일었다.

'종신 대통령'의 대륙 아프리카…5선은 기본·44년간 통치도 - 3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