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렇게 쓰러질수 없다…조선업 지자체들 지역경제 살리기 '비상'

송고시간2016-04-25 07:08

거제시 "재정 집행해 소비 진작"…울산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요청"

(전국종합=연합뉴스) 조선업계 최악의 불황으로 근로자들의 대규모 실직과 심각한 지역경제 위축이 우려되면서 지자체들이 '조선업 위기 극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자체들은 재정을 조기에 집행해 소비 심리 되살리기에 나서거나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도록 정부에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렇게 쓰러질수 없다…조선업 지자체들 지역경제 살리기 '비상' - 2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등 양대 조선소 및 협력업체가 몰려 있는 경남 거제시는 상반기 재정지출 집행률을 최대한 끌어올려 민간소비를 촉진하기로 했다. 조선업계 위축으로 휘청이는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대책 중 하나다.

거제시는 6월 말까지 예정된 3천60억원의 예산을 가급적 모두 집행해 물품 구매, 도로 등의 사회간접자본 조기 완공에 힘을 쏟기로 했다.

현재 상반기 재정지출계획의 56.8%인 1천738억원을 쓴 거제시는 남은 두 달 동안 예산을 최대한 많이 집행해 가라앉은 소비심리를 살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등면 사곡만 일대 571만㎡에 들어설 국가산업단지의 1단계 공사를 앞당기기로 했다.

중국 우시(無錫)시와 중국인 관광객 방문 협약을 체결하는 등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도 나서 가라앉은 지역 경기에 불을 지핀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조선경기 불황으로 조선소 근로자들이 소비를 최대한 줄여 지역 경제가 더욱 위축되고 있다"며 "재정을 조기 집행해 소비심리를 회복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쓰러질수 없다…조선업 지자체들 지역경제 살리기 '비상' - 3

조선소와 협력업체가 많은 울산시도 빨간 불이 켜진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려고 온 힘을 다하고 있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25일 울산시 동구 전하동 현대중공업 사내협력회사 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해 협력사 사장 15명을 면담한다.

이 자리에서 협력사 사장들은 중소기업 경영자금 지원 한도를 1억원에서 2억원 이상으로 증액하고, 이미 지원한 자금의 이자 경감과 이자 지원 기간 연장을 건의할 예정이다.

또 지방세 감면과 징수유예, 조선업체당 3억원의 울산시 보조금 조성 등을 요청한다.

울산시는 협력사 사장들의 건의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김 시장은 26일에는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을, 28일에는 백형록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을 차례로 만나 지원방안을 논의한다.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회사 협의회 회원사는 조선, 해양플랜트, 엔진·기계, 전자기기사업부 등 4개 사업부 296개에 이른다.

특히 울산시는 대규모 감원으로 고용사정이 더욱 악화하면 동구지역의 조선업을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또 조선업 불황이 심화하면 장기적으로 정부에 고용위기지역으로 선포하도록 요청하는 것도 검토중이다.

'고용정책 기본법'에 따라 고용사정이 현저히 악화한 지역인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최소 1년간 실업급여 수급이 종료된 자에 대해 특별연장급여를 주는 등 각종 정부 지원을 우선 받게 된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있는 전남 영암군도 조선업계의 대규모 실직 사퇴 등 구조조정 등이 현실화하면 노사정위원회 등을 통해 여파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경남도 역시 조만간 구체적인 거제지역 조선업체 구조조정안이 발표되면 지원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최근 구조조정을 한 한진중공업이 있는 부산시도 지역 조선업 불황에 따른 지역경제 여파를 주시하며 관련 대책 마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경욱 박성우 이상현 오태인 김선호)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0128300004

title : 최저가로 유인해 현금결제 요구…오픈마켓 '먹튀' 피해 속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