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北 SLBM 발사, 무모한 도발"…일제히 규탄

송고시간2016-04-24 17:33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현혜란 기자 = 여야는 24일 북한의 전날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한목소리로 강력히 규탄했다.

새누리당 이장우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결의 위반은 물론이고 전 세계를 향한 도발이나 다름없다"며 "무모한 도발은 북한을 더욱 고립시킬 뿐이고, 북한이 이러한 행태를 계속 이어간다면 더 가혹한 제재만이 뒤따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계속된 도발을 예의주시하고 사소한 움직임까지 파악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며 "주변국과 긴밀한 협의를 유지해달라"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경 대변인은 통화에서 "북한이 지난해 12월에 이어 또다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을 기습 발사한 것은 성공 여부를 떠나 유엔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행위로 엄중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사회를 불안하게 하는 어떤 종류의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행위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잇따른 핵위협과 계속되는 미사일 시험발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군사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군사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어떤 군사적 행동도 북한에 결코 도움이 되지 못할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고 말했다.

여야 "北 SLBM 발사, 무모한 도발"…일제히 규탄 - 2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