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朴대통령, 국정쇄신·변화 분명한 신호 보내야

송고시간2016-04-24 17:08

(서울=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오는 26일 청와대에서 가질 언론사 편집·보도국장 오찬간담회는 여당의 총선 참패 이후 국정운영 방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자리다. 이번 간담회가 4·13 총선 이후 박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잡은 첫 소통 행보이자 민심 청취의 기회인 만큼 대통령의 구체적인 정국 인식 및 향후 구상의 일단이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 대통령이 총선 후 닷새 만에 내놓은 민의 수용과 대국회 협력 방침은 원론적 수준에 그쳤고, 성찰과 반성이 결여됐다는 평가도 받았다. 박 대통령이 파악한 총선 민의가 무엇인지, 어떤 정국 수습책을 검토 중인지, 국민은 좀 더 분명하고 자세한 설명을 원하고 있다.

총선이 끝난 지 열흘이 지났지만 여권은 아직 참패의 충격 속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다. 두 야당은 경제와 민생 문제를 내걸며 주도권 다툼을 벌이고 있지만 새누리당과 청와대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왔다. 지난 22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는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과 새누리당 지지율이 현 정부 출범 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총선 패배 충격에서 벗어나고 현 정부 남은 1년 10개월간의 국정 동력을 조속히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과감한 국면 전환의 계기를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박 대통령의 올바른 정국 진단과 해법 제시는 그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주 열린 새누리당 상임고문단 모임에서 다수의 원로는 대통령의 변화를 촉구했다. 박 대통령의 결자해지와 계파해체 선언 주장, 인재를 널리 중용해야 한다는 쓴소리도 나왔다. 총선 이후 언론에서 박 대통령의 국정 스타일을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던 상황에서 이번 간담회는 비판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각계의 고언에 귀 기울여 제대로 된 수습책이 나오길 바란다. 이를 위해 대통령의 민심 청취, 소통 행보는 여야를 가릴 것 없이 더 가속화돼야 한다.

총선 결과에 대한 성찰과 분명한 변화, 쇄신의 방향이 우선 제시돼야 한다. 구체적 각론이야 시간이 필요하더라도 명확한 쇄신 방향과 이에 대한 국민 공감 없이는 민심 수습은 어려운 작업이 될 것이다. 여소야대 지형으로 재편되는 20대 국회에서 여야를 초월해 국정운영을 하겠다는 분명한 방침도 확인돼야 한다. 갤럽 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 부정 평가의 이유로 소통 미흡이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된 상황에서 야당과의 소통 강화, '협치' 실현 방안도 중요하다. 새로운 당청 관계 등 내놓을 수 있는 수습책은 적지 않다. 이번 간담회가 국정 동력 회복의 중대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