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한교원 멀티골…전북, 상주와 무승부

송고시간2016-04-24 16:01

수원과 광주, 1-1로 비겨…정조국 5호골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가 한교원의 멀티 골을 지키지 못하고 상주 상무와 아쉽게 비겼다.

전북은 24일 경북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한교원이 시즌 1,2호골을 넣었지만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그친 전북은 3승4무(승점 15)로 개막 후 무패 행진은 이어갔다. 상주는 2승2무3패(승점 8)이 됐다.

이동국을 선발에서 제외한 전북은 전반 2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한교원이 상주 페널티박스 밖 아크 지역으로 드리블하다 중거리 슈팅을 날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상주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21분 상주는 하프라인 부근에서 전북 페널티박스 안쪽으로 한 번에 넘겨준 공을 박기동이 잡아 골키퍼와 수비수를 등지고 살짝 내줬다.

이를 황일수가 골문으로 쇄도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꽂아넣었다.

그러나 전북은 전반 막판 루이스가 후방에서 찔러준 볼을 한교원이 골키퍼 키를 살짝 넘기는 재치있는 골을 터뜨리며 다시 앞서나갔다.

전반을 2-1로 마친 전북은 후반 1분 만에 이종호가 골키퍼와 1대 1로 맞서는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으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겨가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전북은 이후 상주의 반격에 밀렸다.

후반 9분 박기동에 왼발 슈팅을 내주고 6분 뒤에는 다시 박기동에 헤딩슛을 허용했다. 다행히 모두 골키퍼 정면으로 가면서 위기를 넘겼다.

그러던 후반 17분 동점 골을 허용했다.

상주 황일수가 전북의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파고들며 골대 정면으로 넘겨준 것을 임상협이 골문 앞에 있던 박기동에게 패스했고, 이를 박기동이 뒤꿈치로 차넣으며 동점을 만들어냈다.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레오나르도를 투입하고, 2-2가 된 후반 19분 이동국을 투입하며 파상 공세에 나섰지만 결국 상주의 골문을 더는 열지 못했다.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수원 삼성과 광주 FC가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졌다.

수원은 전반 45분 염기훈의 득점으로 앞서갔으나, 후반 43분 광주의 '무등산 패트리어트' 정조국에 동점골을 내주며 비겼다. 정조국은 시즌 5골을 기록했다.

수원은 1승5무1패(승점 8), 광주는 2승2무3패(승점 8)가 됐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