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국회 청문회와 특별법 통과요구"

송고시간2016-04-24 16:14

"가해기업 사죄·정부 책임 요구"

한자리 모인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
한자리 모인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족 모임이 24일 오후 서울 연건동 서울대 의대 교육관에서 열린 총회에서 가습기 살균제 판매·제조사, 정부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손펼침막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6.4.24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옥시레킷벤키저 등이 제조·판매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모여사고 대응과 대책 마련에 소홀한 정부와 기업을 규탄하고 민사소송 등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가피모)'은 24일 오후 2시 서울 연건동의 서울대 의대 교육관 강당에서 규탄대회 및 임시총회를 열어 가해기업의 사과와 정부의 후속조치, 국회의 특별법 제정 등을요구했다.

피해자들은 최근 옥시와 롯데마트가 사과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아니라 검찰 수사를 앞두고 '봐달라'고 검찰에 사과한 것일 뿐"이라며 "피해자에게 사전에 단 한 마디 연락도 하지 않는 등 진정성이 담기지 않은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습기살균제 사건을 '안방의 세월호 사건'이라고 지칭하면서 "두 사건 모두 기업이 돈벌이에 혈안이 돼 국민과 소비자의 안전과 생명을 도외시한 사건"이라며 "정부가 팔짱끼고 기업의 뒤를 봐주고 사고 수습을 방치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밀려오는 슬픔
밀려오는 슬픔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족 모임 총회에 참가한 참석자들이 24일 오후 서울 연건동 서울대 의대 교육관에서 피해 증언을 듣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2016.4.24
hihong@yna.co.kr

이들은 정부에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고 비교적 '경증'으로 분류돼 배상대상에서 제외된 3·4등급 피해자 구제에도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새로 출범할 제20대 국회에는 청문회 개최와 특별법 통과를 요구했다.

인천에서 온 피해자 윤정혜씨는 "임신 5개월이던 2001년 말부터 옥시 제품을 사용하다가 두 달 만에 호흡곤란 때문에 응급실로 실려갔는데 병원에서도 병명을 모르더라"면서 "'가망없다'는 소리도 들었지만 다행히 재활을 받고 퇴원했는데 2011년 폐암 선고를 받고 합병증까지 와서 7월에 폐 이식을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남 함안에서 왔다는 피해자 조태용씨는 "두 아들과 형이 가습기살균제 때문에 숨졌는데 정부는 발뺌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부 피해자는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이 옥시측 변호를 맡은데 판적 시각을 보였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