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공공·민간시설 내진율 높인다…지진 대책 추진

송고시간2016-04-24 15:19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최근 일본과 에콰도르에서 지진이 발생해 대규모 피해가 지속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지진 방재대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방재대책은 공공시설물의 내진율을 2030년까지 90%까지 끌어올리고 민간시설의 내진보강을 유도하기 위해 지방세 감면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 등을 뼈대로 한다.

전북 공공·민간시설 내진율 높인다…지진 대책 추진 - 2

현재 도내 공공시설물의 내진설계 적용대상 2천687곳 가운데 내진설계가 적용된 시설은 1천80곳으로 내진적용률 40.2%며 민간 건축물의 내진 적용률은 30% 미만으로 추정된다.

특히 학교시설물의 내진 적용률은 16.1%로 내진 설계 대상 2천602곳 중 420곳에 불과하다.

도는 또 내구연한이 초과한 지진관측 장비를 교체하고 지진해일 발생에 대비한 예·경보시스템을 확충하는 한편 지진대비 현장조치 안내서를 개정·보완하기로 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곳은 어느 곳도 없다"면서 "공공·민간 시설물에 대한 내진 설계를 강화하고 학생을 비롯한 도민에게 지진대피 요령 등의 홍보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