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당 15만원' 경쟁사 고객정보 이용해 통신사 변경 권유

송고시간2016-04-25 06:00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인터넷에서 다른 통신사 고객의 개인정보를 구입한 후 특정사의 통신 가입자 유치에 사용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2015년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인터넷에서 구입한 통신사 두 곳의 DB 파일을 이용해 특정 회사로의 변경을 권유하는 데 사용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김모(39)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과거 텔레마케터로 활동했던 김씨는 근무하면서 알게된 영업 방식을 이용해 사업하기로 마음먹고 작년 초 전화판매권유업체를 차렸다.

사무실을 얻은 뒤 여직원 10여명을 고용했다. 인터넷에서 통신가입 개인정보 데이터베이스 판매업자로부터 통신사 두 곳의 가입자 개인정보를 1건당 50원씩 16만건을 구입했다.

그리고는 이들에게 전화를 걸어 특정 통신사로의 변경을 권유했다.

"고객님이 거주하는 지역에 수신불량 민원이 많이 접수되고 있는데, 문제가 없느냐"고 접근했다. "서비스장애 건은 저희가 해지업무와 개통업무를 진행해주고, 위약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준다"는 감언이설을 늘어놨다.

이렇게 가입유치에 성공하면 인터넷 설치회사에 이 정보를 넘기고 건당 14만∼15만원의 수당을 정산해서 월별로 수령했다. 김씨는 이 정보로 한 달에 3천만원 가량을 번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해당 통신사는 이 사건과 직접 관계가 없었다"며 "김씨에게 개인정보를 판 사람을 쫓고 있다"고 말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13030400002

title : 수출규제 日, 11년간 한국과 무역서 '부가가치 흑자' 159조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