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상현 동반탈당 지방의원, 새누리에 무더기 복당

송고시간2016-04-24 12:16

무소속 윤상현 복당 '사전작업' 관측도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서 무소속 윤상현 의원(인천 남구을)이 탈당할 때 함께 당을 떠났던 지방의원들이 모두 복당했다.

새누리당 인천시당은 지난 22일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어 임정빈, 김금용 시의원과 이봉락, 박향초, 김익선, 이관호 인천 남구의원 등 6명의 복당을 허용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3일 윤 의원이 탈당할 때 함께 탈당했고, 윤 의원과 함께 지난 15일 복당 신청을 했다.

여권에서는 윤 의원과 함께 당을 떠난 지방의원들의 복당 신청이 모두 받아들여짐에 따라, 윤 의원의 복당도 곧 허용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방의원의 복당은 광역시도당에서 결정하지만, 국회의원의 복당은 시도당 의결을 거친 뒤에 중앙당 최고위원회의 추인을 받아야 절차가 완료된다.

한편 인천시당은 지난 총선에서 황우여 의원을 인천 서을에 우선 공천한 데 반발해 탈당 후 무소속 출마했지만, 총선 직전인 지난 8일 후보직을 사퇴하고 복당을 신청한 홍순목 씨에 대해서도 복당을 허가했다.

인천시당은 "당 최고위원회에서 이미 무소속 당선자 입당과 관련해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의 중요성에 동의하는, 차기 정권 재창출을 위해 개혁적인 보수의 가치에 동의하는 모든 분에게 문호를 대 개방하기로 한 바 있다"며 복당 허용 배경을 설명했다.

윤상현 동반탈당 지방의원, 새누리에 무더기 복당 - 2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