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잠실·삼성동 일대 20만㎡ 규모 MICE 시설 조성

송고시간2016-04-25 10:00

야구장 돔구장은 추후 결정…삼성동∼종합운동장 전철 검토

올림픽대로 등 지하화, 종합운동장에서 한강으로 데크 연결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에 대규모 전시·컨벤션 시설이 들어서며 서울 동남권이 2025년 국제 비즈니스 교류 거점으로 거듭난다.

서울시는 25일 국제교류복합지구 내 잠실 운동장 일대를 전시·컨벤션, 스포츠, 공연·엔터테인먼트, 수변 문화여가 공간이 어우러진 글로벌 마이스(MICE: 기업회의·전시사업·국제회의) 중심지로 만드는 내용의 개발 마스터플랜을 확정했다.

잠실 운동장에 전용면적 10만㎡ 이상 대규모 전시·컨벤션 시설과 1천500실 규모 특급호텔을 짓는다. 코엑스와 세텍(SETEC), 현대차 GBC까지 포함하면 서울 동남권에 19만 5천㎡에 달하는 전시·컨벤션 시설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독일 하노버 CeBIT,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와 같이 서울 만의 브랜드화된 대형 전시회를 만들 계획이다.

주경기장은 리모델링해 판매·편의시설, 박물관, 스카이데크 등 부대시설을 설치하고 250실 규모 유스호스텔을 연계해 조성한다.

야구장은 북서쪽 한강변으로 옮기고 관람석을 국내 최대 규모인 3만 5천석으로 확대한다.

돔구장 도입 여부는 구단 관계자와 관련 전문가, 야구팬, 지역주민 등과 함께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친 뒤 결정할 계획이다.

실내체육관과 수영장은 실내스포츠 콤플렉스로 통합된다. 프로농구 등 실내 경기와 공연도 이곳에서 한다.

탄천과 한강변은 문화여가 공간으로 바뀐다. 이를 위해 올림픽대로와 탄천 동·서로 일부를 지하화하고 종합운동장에서 한강변을 잇는 데크를 설치한다.

데크에는 카페와 문화시설 등이, 데크 끝에는 마리나 등 수상레저시설이 들어선다. 한강 둔치에는 물놀이시설과 캠핑장, 놀이터 등 여가시설이 생긴다.

삼성동∼종합운동장을 연결하는 탄천보행교는 건축물과 교량이 일체화된 형태로, 국제교류복합지구 랜드마크로 만든다.

지속가능한 도시발전 모델을 만들기 위해 국내 처음으로 세계적 친환경 인증인 LEED-ND '골드' 이상을 달성할 계획이다.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강남·북을 오가는 수상 교통수단과 종합운동장∼삼성동 사이 전철 등 도입을 검토한다.

서울시는 국제공모를 통해 23개국에서 98건의 아이디어를 받아 마스터플랜을 세웠다.

도로·하천 정비와 주경기장, 보조경기장 등 공공성 강한 기반시설은 공공주도로 하고 전시·컨벤션, 호텔, 야구장, 실내스포츠 콤플렉스, 한강마리나 등은 민간투자 사업으로 한다. 민간투자사업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반영하기 위해 민간 제안방식 가능성을 열어둔다.

학생체육관과 수영장 철거, 전시·컨벤션 시설, 호텔 신축 등 1단계는 2019년에 시작해 2022년에 마친다.

2019년 전국체전 후 실내체육관과 보조경기장을 철거하고 지하화된 올림픽대로 위에 유스호스텔과 보조경기장 신축, 마리나 등 한강과 탄천개발을 하는 2단계 사업은 2023년에 완료된다.

야구장을 이전하고 기존 야구장 자리에 나머지 전시·컨벤션 시설 등을 짓는 3단계 사업은 2025년 마무리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잠실 운동장 일대 개발로 연평균 약 15조원 경제적 파급효과와 일자리 8만개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88서울올림픽 성지인 잠실 종합운동장에 신성장을 이끌 핵심 시설을 집약해 새로운 도시 가치를 구현하는 도시재생사업"이라며 "국제 회의와 전시가 늘 열리고 시민들은 문화·여가를 즐기는 국제 명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잠실·삼성동 일대 20만㎡ 규모 MICE 시설 조성 - 2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713168500098

title : 항공기 이륙 구경하던 女관광객, 제트엔진 바람에 날아가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