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옥철 9호선' 8월부터 증차…연말까지 8편성 늘려

송고시간2016-04-25 06:05


'지옥철 9호선' 8월부터 증차…연말까지 8편성 늘려

지하철 9호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하철 9호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지옥철' 9호선에 새 전동차가 다음 달부터 입고돼 8월부터 실제 운행에 투입된다.

서울시는 9호선 전동차 8편성 32량이 다음 달 중순부터 입고돼 시운전을 거쳐 8월 말께부터 운행된다고 25일 밝혔다.

전동차가 8월까지 단계적으로 들어오며 10월까지 시운전이 끝난다.

서울시 관계자는 "8월부터 매달 1∼2편성을 투입하면 운행 계획이 자주 바뀌어 시민 혼란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적절한 시기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9호선 전동차는 현재 36편성 144량에서 연말이면 44편성 176량으로 늘어난다.

내년부터는 9호선 급행에 6칸짜리 지하철이 다닌다.

서울시는 내년에 전동차 38량을 새로 들여 6량짜리를 17편성 운행할 계획이다.

4량짜리는 44편성에서 28편성으로 준다.

2018년에는 전동차 80량을 도입해 294량으로 늘린다.

9호선 3단계(잠실운동장∼보훈병원)가 개통하기 전에 45편성에서 49편성으로 늘며 4량짜리는 없어지는 대신 모두 6량으로 바뀐다.

황금노선인 9호선은 1편성에 4량밖에 안되다 보니 출근시간대 비명소리가 곳곳에서 들릴 정도로 혼잡하다.

지난해 9호선 염창→당산 구간 급행열차의 오전 7시30분∼8시30분 시간대 혼잡도는 234%였다. 정원(158명)의 2배 넘게 타는 셈이다.

'지옥철 9호선' 8월부터 증차…연말까지 8편성 늘려 - 2

서로 몸과 얼굴이 밀착돼 숨쉬기도 곤란하고, 출입구쪽 체감 혼잡도는 더 심하다.

같은 시간대 급행열차 혼잡도는 동작까지 구간이 거의 다 200%가 넘었다.

서울연구원은 통행 질적 측면에서 본 차내 혼잡 비용이 9호선은 560억원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전 노선의 차내 혼잡 비용은 2천317억원이고 2호선(785억원) 다음으로 9호선이 높다. 7호선은 367억원이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24129400009

title : 코로나19로 막힌 북중교역 열렸나…38노스 "접경 트럭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