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직하면 오래 간다'…6개월 이상 실업자 57% 증가

송고시간2016-04-25 06:18

6개월 이상 실업자 57% 증가
6개월 이상 실업자 57%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5일 오후 중구 서울고용센터에서 구직자들이 취업상담을 받고 있다. 이날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6개월 이상 실업 상태인 경우는 11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57.1%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경기 불황으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줄이면서 실업자들의 구직 기간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경기 불황으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줄이면서 실업자들의 구직 기간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6개월 이상 실업 상태인 경우는 11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57.1% 증가했다.

1분기 실업자가 115만3천명으로 같은 기간 5.9% 늘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두드러진 증가세다.

같은 기간 3개월 미만 실업자는 75만6천명으로 3.4% 증가했고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 실업자는 28만5천명으로 오히려 0.6% 감소했다.

일반적으로 실업수당 등 복지제도가 덜 발달한 한국은 복지제도가 발달한 국가들보다 상대적으로 장기 실업자 비중은 적고 단기 실업자 비중이 높다.

아직 6개월 이상 실업자가 6개월 미만 실업자보다 비중은 작지만 최근 그 비율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6개월 이상 실업자는 2014년 2분기(4∼6월)부터 매 분기 두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냈다.

6개월 이상 실업자 57% 증가
6개월 이상 실업자 57% 증가

10∼20%대이던 증가율은 더욱 가파르게 늘어 지난해 2분기에는 43.4% 증가하더니 3분기(7∼9월)엔 38.0%, 4분기(10∼12월)엔 47.0% 늘었고 올해 들어선 증가 폭을 더욱 키웠다.

전체 실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1분기 5.5%에서 2년 만인 올해 1분기 9.7%로 확대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동절기에는 구직 기간이 길어져 6개월 이상 실업자가 상대적으로 증가하는 측면이 있다"며 "전체 실업자 중에선 비중이 크지는 않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경기 불황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일을 하고 싶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사람이 늘어나며 실업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다.

김광석 한양대 겸임교수는 "단기 일자리를 경험하고 나서 재취업으로 연결되지 못한 사례가 늘었다는 의미"라며 "경기 불황 때문에 기업이 신규 채용을 줄이다 보니 실업자들이 갈 곳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올해 30대 그룹 중 16곳은 신규채용을 작년보다 적게 잡고 있다. 전체 30대 그룹의 올해 신규채용도 전년보다 4.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 교수는 "올해와 내년 기업 구조조정, 산업 재편이 가속하면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늘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실업자들의 구직 기간이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17088500001

title : 정의, 민변과 개혁입법 정책협약…"선거법·사법개혁법안 협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