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송고시간2016-04-25 07:00

'결혼' 연관어에 '사랑' 줄고, '현실적' 늘고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 1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매년 봄이면 주말마다 남들의 결혼 청첩장이 고지서처럼 날아온다. 친밀도에 따라 축의금 액수를 분류하다가 생각한다. '결혼 안 하면 축의금도 돌려받지 못하겠구나.'

최근 '미혼'(未婚)이 아닌 '비혼'(非婚)을 선언하는 싱글족이 부쩍 늘었다. '아닐 미'(未)자를 쓴 미혼은 결혼을 아직 하지 않은 것뿐이지 언젠가는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하지만 '아닐 비'(非)자를 쓰는 비혼은 다르다. 결혼은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것이다.

이런 추세는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서도 뚜렷이 보인다.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프트는 2011년 1월 1일∼2016년 4월 20일까지 블로그(7억489만1천299건)와 트위터(89억1천699만6천4건)를 분석해 '결혼'에 대해 알아봤다.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 2

◇ '비혼' 지난해부터 언급량 급증…5년 새 700%↑

25일 이에 따르면 '비혼'의 언급량은 지난해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2011∼2014년 2천500∼3천건 안팎을 유지하다가 지난해 1만3천37건으로 약 5배 이상으로 뛰었다.

급기야 비혼의 올해 언급량은 1만9천730건으로, 이달 20일까지 집계된 수치만으로도 지난해를 훌쩍 뛰어넘었다. 2011년(2천453건)에 비하면 올해는 704%나 증가한 것이다.

결혼이나 연애에 특별히 관심이 없는 '초식남'과 '싱글족'은 어떨까. 비혼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이들의 언급량도 덩달아 늘었다. 초식남은 2011년 9천873건에서 지난해 1만4천947건으로 51% 증가했고, 싱글족은 2011년 6천659건에서 지난해 1만3천322건으로 100% 늘었다.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 2

더이상 결혼은 인생의 필수 통과의례가 아닌 셈이다. 사랑한다고 다 결혼하는 것도 아니다. 결혼 관련 감성어를 들여다보면 사람들이 왜 결혼을 꺼리는지 알 수 있다.

◇ 사랑해도 결혼은 '글쎄'…"너무나 현실적·경제적인 선택"

2011년부터 최근까지 '사랑'은 결혼 관련 감성어로 부동의 1위였다. 하지만 언급량 추이를 보면 최근 5년새 등락을 거듭하다가 2013년 13만1천31건에서 지난해 11만9천72건으로 다시 주저앉았다.

이에 비해 '현실적', '스트레스', '경제적' 등 부정적인 감성어의 언급량은 꾸준히 증가 추세다. 평범한 직장인의 월급으로는 감당이 안 되는 전셋값에 부담스러운 결혼식 비용은 시작 전부터 사람을 지치게 만든다. 본격 결혼생활도 만만치 않다. 며느리·사위 이름으로 해야 할 각종 의무와 도리, 육아전쟁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생각하면 차라리 싱글이 나은 것이다.

SNS에서도 결혼 연관어로 '스트레스'는 지난해 4천797건으로 2011년(1천577건)보다 3배로 뛰었고, '현실적'은 지난해 6천582건으로 집계돼 2011년(2천99건)보다 213% 증가했다. '경제적'은 2011년 6천693건이었다가 지난해 7천690건으로 소폭 상승했다.

다음소프트는 "2012년부터 '합리적', '실속' 등이 연관어로 등장했고, 결혼 준비에 대한 비용 부담을 읽을 수 있었다"며 "신혼집 등을 포함한 결혼 준비에 큰 비용이 들다 보니 '웨딩푸어'(결혼비용 때문에 빚을 지고 시작하는 부부) 등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라고 분석했다.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 3

◇ 결혼식은 '셀프웨딩', 신혼여행에는 "돈 좀 쓰자"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최근 결혼할 의지가 없는 '비혼'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SNS 언급량도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트프가 2011년 1월부터 올해 4월까지 블로그와 트위터를 분석한 결과 '비혼'의 언급량은 지난해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해 올해의 경우 4월 20일까지 집계된 수치만 해도 2011년보다 700% 늘었습니다. 결혼과 관련한 감성어 역시 '사랑'은 감소한 반면, '현실적, '스트레스', '경제적' 등 부정적 감성어의 언급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결혼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현실'이지만, 그래도 해야 한다면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 결혼 관련 감성어 가운데 '합리적'이라는 단어에 주목했다. '합리적'의 언급량은 지난해 1만6천44건으로 집계돼 11위였다.

'합리적'은 2011년에는 순위권에도 등장하지 않았다가 2012년 4천916건(22위)으로 처음 존재감을 보였다. 5년 새 결혼에서 허례허식보다는 합리적인 소비를 중시하는 풍토로 트렌드가 변한 것으로 분석된다.

결혼식을 올릴 때도 비싼 수입 드레스와 호텔식으로 상징되는 화려함보다 센스 있고 경제적인 '셀프웨딩'이나 '스몰웨딩'(작은 결혼식) 쪽으로 관심이 옮겨갔다.

'셀프웨딩' 언급량은 2011년 225건에서 지난해 1만2천260건으로 55배 가까이로 늘었다. '스몰웨딩'도 2014년 처음으로 46건이 등장해 지난해 4천820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 4

이에 비해 인기 신혼여행지로는 비싼 휴양지가 많이 언급됐다. 하와이(6만5천467건), 몰디브(4만7천249건), 발리(3만7천249건) 등 순이었다. 멕시코 동쪽 카리브해에 위치한 칸쿤은 2014년(7천369건) 처음 등장해 4위에 올랐다.

결혼식에 감동을 더할 인기 축가로는 2014∼2015년 성시경의 '두 사람'(4천733건)과 이적의 '다행이다'(4천124건)이 박빙을 이뤘다. 에디킴의 '너 사용법'도 2천972회 언급돼 3위에 올랐다.

"결혼, 꼭 해야 하나"…5년새 SNS서 '비혼' 700%↑ - 5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22200005

title : 싹쓰리, 겨울에 꼭 만나요…'놀면 뭐하니?' 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