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기관 이전' 세종·부산·전남 근로자 크게 늘어

송고시간2016-04-24 12:00

제조업 침체로 울산 증가율은 낮아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정부기관 이전이 많았던 세종시, 부산시, 전라남도에서 일하는 사람이 크게 늘었다.

24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5년 10월 지역별 사업체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중 전년 같은 달보다 사업체 종사자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였다. 5만 7천명에서 6만 2천명으로 8.4% 늘었다.

부산시는 101만 9천명에서 105만 1천명으로 3.1% 늘었다. 전라남도도 49만 2천명에서 50만 7천명으로 3.1% 증가했다.

2014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세종시에는 중앙행정기관, 국책연구소 등 21개 기관이 이전했다. 부산시는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6개 기관, 전라남도는 한국전력공사 등 5개 기관이 이전했다.

나머지 시·도의 사업체 종사자 증가율도 모두 2%를 넘었다. 다만 조선·자동차·금속 등 제조업 침체로 울산광역시는 1.7%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정부기관 이전' 세종·부산·전남 근로자 크게 늘어 - 2

사업체 종사자가 많은 시·도는 서울시(403만 4천명), 경기도(370만 7천명), 경상남도(105만 9천명) 순이었다.

시·군·구 중에서는 강남구(60만 7천명), 서초구(36만 1천명), 경남 창원시(34만 7천명), 경기 성남시(34만 7천명) 등 사업체 종사자가 많았다.

17개 시·도 중 전년 같은 달보다 입직률 증가율이 가장 높은 시·도는 광주광역시(5.0%)였다. 이직률도 광주시가 4.3%로 가장 높았다.

입직률은 전체 사업체 종사자 중 신규 채용자, 복직자, 전보자 등 수가 차지하는 비율이다. 입직률과 이직률이 높을수록 노동인구 이동이 활발하다는 것을 뜻한다.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