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출중개사이트 이용시 등록업체인지 확인하세요"

송고시간2016-04-24 12:00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금융감독원은 24일 대출중개사이트를 통한 금융소비자들의 피해가 늘고 있다며 등록업체인지 확인할 수 있게 하는 등 개선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신용등급이 낮은 금융소비자들이 손쉽게 대출을 받고자 대부중개업체가 운영하는 대출중개사이트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하지만 이중 일부는 무등록 대부업체와 연결돼 고금리를 적용받거나 불법 채권추심을 당하는 등 피해를 보고 있다.

금감원이 지난달 30개의 대출중개사이트를 조사한 결과 대부업체 이름과 등록된 업체인지 확인할 수 있는 곳은 단 2개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대출중개사이트에 대부금융협회의 '등록대부업체조회서비스' 링크를 연결해 대부업체가 등록된 업체인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중개계약을 맺은 대부업체 이름을 대출중개사이트에 게시된 개인정보취급방침에 모두 표기하도록 했다.

회원제 대출증개사이트에 무등록 대부업체가 가입하지 못하도록 회원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대출중개사이트를 통해 상담할 때 대부업체의 이름을 문의하고 등록 여부를 조회해봐야 불법업체로 인한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hoon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