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MO표시대상 아닌 식품은 '비GMO·무GMO' 표시못해

송고시간2016-04-25 06:00

소비자 혼란 방지 목적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유전자변형식품(GMO) 표시대상이 아닌 식품에다가는 'GMO 식품이 아니다'는 뜻의 '비GMO·무GMO'표시를 하지 못한다. 유전자변형식품 표시대상이 아닌 식품 등에 무분별하게 '비GMO·무GMO' 등을 표시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소비자가 오인, 혼동하는 일을 막으려는 취지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내용을 담은 유전자변형식품 등의 표시기준 일부 개정 고시안을 행정 예고하고 6월 20일까지 의견을 듣고 이르면 내년 2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유전자변형식품 표시대상이 제조·가공과정을 거친 뒤에도 유전자변형 디엔에이(DNA)나 단백질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는 모든 식품으로 확대된다. 지금까지는 제조과정에 쓰인 모든 원재료의 함량을 기준으로 5순위 안에 GMO가 들어 있을 때만 유전자변형식품을 표시하도록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가공식품에 사용된 원재료의 함량순위와 상관없이 GMO 단백질이나 DNA가 있기만 하면 GMO 표시를 해야 한다.

유전자변형식품 표시대상 중에서 GMO를 사용하지 않은 경우에는 '비(非)유전자변형식품' 또는 '무(無)유전자변형식품' 등의 표시와 광고를 할 수 있고, 외국어로도 표시할 수 있다.

그렇지만, GMO 표시대상이 아닌 농축산물이나 이를 사용해 제조·가공한 제품에는 '비유전자변형식품' 또는 '무유전자변형식품' 등 소비자를 혼돈에 빠뜨릴 수 있는 표시, 광고를 해서는 안 된다.

수입식품이나 수입 식품첨가물 중에서 제품 포장의 특성상 잉크, 각인, 소인 등으로 유전자변형식품임을 표시할 수 없거나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지 않고 제조·가공 원료로만 판매될 때는 떨어지지 않게 부착한 스티커를 사용해 GMO 식품임을 표시할 수 있다.

전 세계는 GMO 표시제를 도입해 시행 중이다. 2013년 현재 GMO 표시제를 시행하는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유럽연합(EU),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전 세계 50여 개국이다.

이들 국가는 농산물 또는 가공식품에 유전자변형 DNA와 단백질의 성분과 용량을 확인하는 과학적 검증과 '구분유통증명서' 또는 '생산국 정부 인정 증명서'로 확인하는 사회적 검증 등 두 가지 검증방법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GMO 표시제를 운용하고 있다.

GMO표시대상 아닌 식품은 '비GMO·무GMO' 표시못해 - 2

GMO표시대상 아닌 식품은 '비GMO·무GMO' 표시못해 - 3

sh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