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향군회장 후보 3인 압수수색…금품선거 단서 포착

송고시간2016-04-22 11:33

檢, 향군회장 후보 3인 압수수색
檢, 향군회장 후보 3인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이진동 부장검사)는 올해 임기를 시작하는 제36대 향군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 3인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사진은 22일 오후 서울 성동구 재향군인회 모습.

(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해 고강도의 검찰 수사를 받고도 불법선거가 재연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는 재향군인회(향군)를 겨냥해 검찰이 또 한 번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이진동 부장검사)는 올해 임기를 시작하는 제36대 향군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 3인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지를 압수수색했다.

檢, 향군회장 후보 3인 압수수색
檢, 향군회장 후보 3인 압수수색

검찰 수사관들은 이날 각 후보의 자택과 선거 캠프 목적으로 차려진 사무실, 측근 사무실 등지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자료, 내부문건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압수수색한 후보 3명은 선거 부정을 포함한 여러 건의 비리로 구속기소 된 조남풍 향군회장과 함께 작년 4월 제35대 회장 선거에서 경선을 치렀던 인물들이다.

2명은 예비역 장성 출신이고, 다른 1명은 예비역 대위 출신이지만 지역 향군회장을 지냈다. 이들은 제36대 향군회장 선거에 나선 후보 5명에 포함된다.

검찰은 조 전 회장 외에도 이들 3명의 후보가 작년 선거에서 대의원들에게 억대 금품을 뿌렸고, 실제로 돈을 전달받았다는 내용을 담은 대의원 A씨의 진정서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벌여 왔다.

이날 압수수색은 광범위한 금품선거가 자행됐다는 진정서 내용을 뒷받침할 여러 단서를 검찰이 확보했다는 의미여서 수사 추이에 관심이 모아진다.

향군회장 후보3인 압수수색…금품선거 단서 포착

지난해 고강도 검찰 수사를 받고도 불법선거가 재연될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는 재향군인회를 겨냥해 검찰이 또 한 번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는 올해 임기를 시작하는 제36대 향군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 3인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지를 오늘 오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이들 후보 3명이 지난해 4월 회장 선거에서 이미 대의원들에게 억대 금품을 뿌렸다는 진정서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벌여 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15일로 예정됐던 제36대 향군 회장 선거는 국가보훈처의 지시에 따라 연기된 상태다. 비리 연루자가 당선될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선거를 미루자는 정부의 지시에도 향군 내에서는 일부 대의원이 선거 일정을 재개하려고 하고, 다른 일부에서는 반발하는 등 내분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검찰이 강제수사에 돌입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는 것은 사법적 단죄를 거치고도 좀처럼 정화되지 않는 향군 선거판에 경고 메시지를 주겠다는 의미도 지닌 것으로 해석된다.

prayer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