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타크2' 승부조작 또 적발…한번 지는데 3천500만원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창원지검이 지난해부터 시작한 온라인 게임인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승부조작 수사를 사실상 마무리했다.

'스타크2' 승부조작 또 적발…한번 지는데 3천500만원 - 2

창원지검 특수부는 유명 프로게이머인 이승현(19)과 정모(24)씨 등 프로게이머 2명, 전주·브로커 8명을 포함한 스타크래프트2 승부조작 가담자 10명을 업무방해·배임수재 등의 혐의로 기소하고 1명을 지명수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승현은 2015년 글로벌 스타크래프트2 리그(GSL) 우승, 스타크래프트2 월드 챔피언십 시리즈(WCS) 준우승을 한 최정상급 프로게이머다.

검찰은 그가 지난해 5월3일 열린 한국e스포츠협회컵(KeSPA) 대회에서 브로커 박모(25)씨로부터 3천500만원을 받고 경기에 일부러 졌다고 설명했다.

이승현은 다음날 열린 경기에서도 3천500만원을 받고 경기를 고의로 패했다.

1심 법원은 지난 1월 구속기소된 이승현에게 최근 징역1년6월, 집행유예3년, 벌금 7천만원을 선고했다.

프로게이머 정씨는 올해 1월 열린 프로리그에서 경기를 지는 대가로 3천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창원지검이 적발한 스타크래프트2 승부조작에 가담했던 게임 해설자 겸 게임 전문기자인 성준모(34)는 인터넷 도박사이트에서 이승현이 고의로 진 2경기에 돈을 걸어 배당금을 챙긴 것으로 새롭게 드러났다.

박 씨 등 브로커들은 이승현에게 팬이라며 접근한 뒤 "다른 게이머들도 모두 승부조작으로 돈을 번다"며 끌어들였다.

브로커들은 인터넷 도박사이트에서 승부조작을 한 게임에 베팅한 뒤 배당금을 챙기는 방법으로 돈을 벌었다.

'스타크2' 승부조작 또 적발…한번 지는데 3천500만원 - 3

창원지검은 지난해 10월 박외식 스타프래프트2 프라임팀 감독, 소속 선수 최병현·최종혁, 게임기자 성준모 등이 가담한 스타크래프트2 승부조작 사건을 첫 적발했다.

당시 검찰은 박외식 감독 등 11명을 재판에 넘기고 종적을 감춘 브로커 1명은 지명수배했다.

검찰이 올 1월 초 지명수배했던 브로커를 붙잡으면서 이승현 등이 가담한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승부조작이 또 있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박외식, 최병현, 최종혁, 성준모 등은 최근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벌금형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검찰은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4/21 1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